해외축구

인터풋볼

간절함으로 뭉친 토트넘, 팬들은 '역대급' 카드섹션으로 응원전

하근수 기자 입력 2022. 05. 14. 17:10

기사 도구 모음

선수부터 팬들까지.

토트넘 훗스퍼를 사랑하는 구성원 모두가 간절했기에 거둔 값진 승리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5위, 승점 65)은 아스널(4위, 승점 66)과 격차를 좁히고 추격을 이어갔다.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을 찾은 토트넘 팬들은 초대형 카드섹션을 통해 응원전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선수부터 팬들까지. 토트넘 훗스퍼를 사랑하는 구성원 모두가 간절했기에 거둔 값진 승리였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아스널을 3-0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5위, 승점 65)은 아스널(4위, 승점 66)과 격차를 좁히고 추격을 이어갔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노리는 토트넘이 중요한 길목에서 '북런던 더비'를 치렀다. 최근 아스널은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을 모두 제압하면서 4연승을 달릴 만큼 분위기가 최고조였다.

TOP4 경쟁 마지막이 될 수 있었던 경기였다. 만약 아스널이 토트넘을 제압할 경우 남은 시즌 결과와 관계없이 4위를 확정 지을 수 있었다.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를, 아스널은 에디 은케티아,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마르틴 외데가르드, 부카요 사카를 출격시켜 경기를 시작했다.

승리를 위한 간절함은 선수들만큼이나 팬들도 절실했다.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을 찾은 토트넘 팬들은 초대형 카드섹션을 통해 응원전을 펼쳤다. 관중들은 기존 클럽 슬로건인 'TO DARE IS TO DO(하면 된다)'에서 착안해 'DARE DREAM DO(도전하고, 꿈꾸고, 이뤄내라)'라고 글자를 만들면서 진풍경을 연출했다.

역대급 분위기 속에 시작된 북런던 더비. 승리의 여신은 토트넘 편이었다. 전반전 해리 케인 멀티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후반전 손흥민 쐐기골까지 더해 승기를 잡았다. 아스널은 롭 홀딩 퇴장으로 인한 변수에 온전히 대응하지 못하고 결국 침몰했다.

결국 토트넘은 아스널을 잡아내고 4위 싸움을 이어가게 됐다. 두 팀 격차가 승점 1점으로 좁혀진 만큼 남은 시즌 토트넘이 꿈꿨던 막판 뒤집기 가능성도 여전히 살아있다. 4위 도약을 노리는 토트넘은 번리와 노리치 시티를, 4위 굳히기에 나서는 아스널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에버턴을 차례로 상대할 예정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