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시스

3년 만의 태극마크 최미선 "광주양궁장 바람 알아 유리"

류형근 입력 2022. 05. 14. 17:19

기사 도구 모음

양궁 국가대표 최미선(순천시청)이 3년만에 태극마크를 달고 광주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예전의 최미선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미선은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2차대회 개막을 사흘 앞둔 14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체육센터에 마련된 연습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금메달 욕심을 드러냈다.

최미선은 지난 3월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5위를 차지해 3년만에 태극마크를 달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17~22일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출전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개막이 3일 앞으로 다가온 14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축구센터에 마련된 양궁연습장에서 국가대표 최미선(순천시청)이 각오를 밝히고 있다. 광주양궁월드컵은 17일부터 22일까지 광주국제양궁장과 광주여자대학교에서 펼쳐진다. 2022.05.14.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양궁 국가대표 최미선(순천시청)이 3년만에 태극마크를 달고 광주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예전의 최미선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미선은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2차대회 개막을 사흘 앞둔 14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체육센터에 마련된 연습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금메달 욕심을 드러냈다.

최미선은 "대학교(광주여대)를 졸업하고 오랜만에 광주에서 시합을 하게돼 다른 대회보다 마음이 편하고 준비도 열심히 한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국제양궁장에서 대표 선발전을 했기 때문에 바람의 강도 등을 어느정도 파악하고 있어 다른 나라 선수보다 적응이 빠르다"며 "대표팀에 다시는 못올 줄 알았는데 3년만에 왔기 때문에 욕심을 가지기 보다는 마음 편하게 경기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최미선은 지난 3월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5위를 차지해 3년만에 태극마크를 달게됐다.

최미선은 "2016년도에 양궁월드컵을 두번 출전해 3관왕을 했었다"며 "이번대회에서는 단체전은 우승하고 싶고 개인전도 기회가 된다면 메달을 따고 싶다"고 각오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2022항저우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최미선(순천시청)이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소음에 대비한 특별훈련을 하고 있다. 2022.05.04. hgryu77@newsis.com

또 "아시안게임이 연기돼 약간은 아쉬운 마음이 있지만 내년에 다시 하는 거니까 잘 준비해서 꼭 나가고 싶다"며 "우선은 광주양궁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예전의 최미선의 모습을 다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광주2022양궁월드컵 2차대회는 38개국 381명(선수 270명·임원 111명)의 선수단이 참여해 17일부터 22일까지 광주국제양궁장(예선전), 광주여대(결승전)에서 펼쳐진다.

한국은 2020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안산과 최미선, 김제덕 등 16명이 참가해 컴파운드·리커브 남·여·혼성 단체전, 남녀 개인전 등 전 종목 메달 획득을 노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