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놀랍다" 토트넘 3년 2골 SON 짝꿍, 네덜란드 대표팀 승선.. '5년 만'

이현민 입력 2022. 05. 14. 17:35

기사 도구 모음

과거 토트넘 홋스퍼 최전방에서 손흥민(29)과 호흡했던 공격수가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에 깜짝 승선해 화제다.

루이스 판 할이 지휘하는 네덜란드는 다음 달 열릴 UEFA 네이션스리그에 나설 명단을 공개했다.

판 할은 자신만의 철학을 바탕으로 클럽과 대표팀에서 과감한 선수 기용과 젊은 선수를 적극 활용하기로 정평 나 있다.

의문부호가 붙을 수밖에 없지만, 네덜란드 최전방의 무게가 그만큼 떨어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과거 토트넘 홋스퍼 최전방에서 손흥민(29)과 호흡했던 공격수가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에 깜짝 승선해 화제다.

루이스 판 할이 지휘하는 네덜란드는 다음 달 열릴 UEFA 네이션스리그에 나설 명단을 공개했다. 판 할은 자신만의 철학을 바탕으로 클럽과 대표팀에서 과감한 선수 기용과 젊은 선수를 적극 활용하기로 정평 나 있다.

이번에 그의 선택이 다시 조명 받고 있다. 명단 중에 딱 한 명만 비유럽파다.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뛰고 있는 빈센트 얀센(27)이다.

얀센은 2015/2016시즌 AZ 알크마르에서 27골을 터트리며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득점왕을 차지했다. 다음 시즌 2,000만 유로(약 267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지만, 두 시즌 동안 2골에 그쳤다. 이후 페네르바체, 다시 토트넘을 거쳐 2019년 몬테레이로 떠났다.

사실 몬테레이에서도 얀센은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5골-7골-3골로 공격수 치고 저조한 득점력이다. 그럼에도 판 할이 호출했다.

네덜란드 사커뉴스는 얀센이 뽑힌 것을 두고 “큰 놀라움”이라고 표현했다.

얀센은 2017년 10월 스웨덴과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이후 대표팀 부름을 못 받았다. 약 5년 만에 재승선이다.

의문부호가 붙을 수밖에 없지만, 네덜란드 최전방의 무게가 그만큼 떨어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얀센과 같은 포지션에 멤피스 데파이, 루크 데 용(이상 FC바르셀로나), 아르노 단주마(비야레알), 보트 베그호스트(번리)가 포함됐다.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판 할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본격 전쟁이 시작된 셈. 얀센이 증명한다면 카타르행도 충분하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