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엑스포츠뉴스

새 역사 쓴 김광현, NC 손아섭 상대 1500 탈삼진 달성

김지수 기자 입력 2022. 05. 14. 17:36

기사 도구 모음

SSG 랜더스 에이스 김광현이 KBO리그 역대 6번째 1500 탈삼진의 주인공이 됐다.

김광현은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4차전에 선발등판해 회초 개인 통산 1500 탈삼진을 달성했다.

김광현은 이 경기 전까지 KBO 통산 1495 탈삼진을 기록 중이었다.

1500 탈삼진은 KBO리그 출범 이후 40년 동안 단 5명에게만 허락됐던 대기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 에이스 김광현이 KBO리그 역대 6번째 1500 탈삼진의 주인공이 됐다.

김광현은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4차전에 선발등판해 회초 개인 통산 1500 탈삼진을 달성했다.

김광현은 이 경기 전까지 KBO 통산 1495 탈삼진을 기록 중이었다. 올 시즌 경기당 평균 9.24 탈삼진을 잡아냈던 가운데 NC를 상대로 1500 탈삼진 달성이 유력 시 됐다.

김광현은 토요일을 맞아 랜더스필드 1루 쪽 관중석을 가득 메운 홈팬들에게 대기록을 선물했다. 2회초 양의지-닉 마티니-노진혁을 연이어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3회초 1사 후 최승민, 손아섭을 잡고 1500 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1500 탈삼진은 KBO리그 출범 이후 40년 동안 단 5명에게만 허락됐던 대기록이다. 송진우(2048 탈삼진), 이강철(1749 탈삼진), 양현종(1713 탈삼진), 선동열(1698 탈삼진), 정민철(1661 탈삼진) 등 역대급 투수들만 이름을 올렸다. 현역 투수 중에는 김광현, 양현종 두 명뿐이다.

김광현은 지난달 KBO 통산 140승 달성에 이어 또 하나의 의미 있는 대기록을 추가하게 됐다. SSG도 김광현의 호투를 앞세워 3연패 탈출에 도전 중이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