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코리아투어] 역적에서 영웅은 한 끗 차

배승열 입력 2022. 05. 14. 18:06 수정 2022. 05. 14. 18:07

기사 도구 모음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었다면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

자유투를 모두 실패했고, 그사이 상대의 거센 추격에 위기를 맞았다.

19-15로 앞선 상황에서 태양모터스 김정년은 상대 반칙으로 자유투 2개를 얻었다.

하지만 김정년은 자유투를 모두 놓쳤고, 그 사이 한솔레미콘은 이동준을 앞세워 추격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서울/배승열 기자]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었다면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 자유투를 모두 실패했고, 그사이 상대의 거센 추격에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자신의 실수를 깔끔한 2점슛으로 만회했다.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3x3 전용 코트에선 KB국민은행 Liiv M 3x3 코리아투어 2022 1차 서울대회(이하 코리아투어)가 열렸다. 코리아리그 남자부에는 총 9팀이 참가해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예선을 가졌다.

그 중, 한솔레미콘과 태양모터스의 리그 4경기는 현장을 찾은 팬과 관계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 팽팽한 흐름, 신경전 속에 태양모터스가 근소한 리드를 잡았다. 19-15로 앞선 상황에서 태양모터스 김정년은 상대 반칙으로 자유투 2개를 얻었다. 이를 모두 넣었다면 21-15로 경기는 셧아웃으로 끝나게 된다.

하지만 김정년은 자유투를 모두 놓쳤고, 그 사이 한솔레미콘은 이동준을 앞세워 추격에 성공했다. 알수 없는 승부가 이어졌고 경기 종료 17초를 남기고 김정년이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는 2점슛을 넣으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경기 종료 후, 안도의 숨은 내쉰 김정년은 "스스로 잔 미스가 많았다. 결과는 이겼지만 다음 경기에 신경 써서 더 합을 맞춰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아찔했던 경기 소감을 말했다.

오랜만에 야외에서 관중과 함께한 느낌도 전했다. 김정년은 웃으며 "적응이 안 된다"며 "응원을 많이 해주시고 아직은 어색하다"고 이야기했다.

#영상_배승열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