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골닷컴

[GOAL LIVE] 김태완 감독 "승점 3점→1점, 앞으로 잘할 것이라 믿는다"

최대훈 입력 2022. 05. 14. 19:00

기사 도구 모음

후반 추가시간 대구FC에 실점을 허용하며 무승부를 거둔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아쉬움을 내비쳤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태완 감독은 "마지막에 실점을 허용해서 아쉽다. 실점 전까지는 준비한대로 잘했다. 추가득점을 하지 못한 부분도 아쉽다. 앞으로 더 잘할 것이라 믿는다. 승점 3점이 1점으로 바뀌었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한다면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이라 예상한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김천] 최대훈 수습기자 = 후반 추가시간 대구FC에 실점을 허용하며 무승부를 거둔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아쉬움을 내비쳤다.

김천은 14일 오후 4시 30분 김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홈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태완 감독은 “마지막에 실점을 허용해서 아쉽다. 실점 전까지는 준비한대로 잘했다. 추가득점을 하지 못한 부분도 아쉽다. 앞으로 더 잘할 것이라 믿는다. 승점 3점이 1점으로 바뀌었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한다면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이라 예상한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천은 이날 송주훈을 사이드백으로 사용했다. 김 감독은 “쓰리백이 아닌 포백을 사용하며 (송)주훈이를 사이드백으로 기용하는 실험을 했다. 오랜만에 경기에 나섰는데도 기대 이상으로 잘했고 사이드백으로도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천은 전반 김한길이 공중볼을 담당하고 조규성이 세컨볼을 따내는 장면과 후반 송주훈과 박지수가 상대 진영으로 공을 몰고 가는 장면이 있었다. 이에 대해 “특별히 주문한 것은 아니고 선수들이 해당 위치에 있기 때문에 마땅히 해야 하는 일이다. 그 역할을 많이 해보지 못했음에도 (유)인수나 (김)한길이가 잘했던 것 같다. 수비수들이 공격에 참여하는 것은 상대에게 위협이 된다면 권장하는 부분이다”라고 답했다.

대구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둔 김천은 FA컵에서 패했던 수원삼성을 만난다. “수원도 포백을 사용하기 때문에 양 팀 모두 공격적으로 나설 것 같다. 난타전을 예상할 수도 있다. 우리는 (조)규성이라는 골잡이가 있어서 좀 더 유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원정이라는 불리함이 있지만 잘 극복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