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잠실 빅보이 투런포→테스형 동점 스리런포→홍창기 결승타→잠실 빅보이 쐐기타 'LG, 타이거즈 3연승 저지'[MD잠실]

입력 2022. 05. 14. 19:48 수정 2022. 05. 14. 19:51

기사 도구 모음

LG가 전날 대패를 설욕했다.

LG 트윈스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서 5-3으로 이겼다.

KIA 션 놀린은 5⅔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3실점했다.

LG는 이정용, 정우영, 마무리 고우석을 차례로 내세워 KIA의 추격을 뿌리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 김진성 기자] LG가 전날 대패를 설욕했다.

LG 트윈스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서 5-3으로 이겼다.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22승15패가 됐다. KIA는 2연승을 마감했다. 18승18패가 됐다.

외국인 선발투수들은 잘 던졌다. LG 아담 플럿코는 6이닝 6피안타 4탈삼진 1사사구 3실점했다. KIA 션 놀린은 5⅔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3실점했다. 둘 다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경기는 후반에 갈렸다.

LG는 3회말 이재원의 몸에 맞는 볼과 허도환의 좌중간안타로 찬스를 잡은 뒤 홍창기의 1타점 선제 우중간적시타로 앞서갔다. 4회말에는 선두타자 오지환의 좌전안타에 이어 1사 후 이재원의 우중월 투런포로 도망갔다.

KIA는 한 방에 균형을 맞췄다. 6회초 1사 후 박동원이 상대 유격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2사 후 황대인이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최근 타격감이 좋은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우월 동점 스리런포를 폭발했다.

LG는 곧바로 균형을 깼다. 7회말 이상호의 우전안타와 허도환의 희생번트로 잡은 1사 2루 찬스서 홍창기가 1타점 결승 좌전적시타를 날렸다. 8회말에는 1사 1,2루서 쐐기 1타점 중전적시타를 터트렸다. 채은성의 중전안타와 문보경의 볼넷으로 만든 찬스를 잘 해결했다.

LG는 이정용, 정우영, 마무리 고우석을 차례로 내세워 KIA의 추격을 뿌리쳤다. KIA는 9회말 선두타자 소크라테스가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