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만루 찬스에서 병살타+뜬공이라니..' 허무하게 날아간 3연승 기회 [오!쎈 인천]

홍지수 입력 2022. 05. 14. 20:12

기사 도구 모음

NC 다이노스가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만루 찬스를 놓친 게 아쉽게 됐다.

이어 박민우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가면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상대 에이스를 무너뜨릴 수 있는 찬스를 놓쳤고 결국 이후 경기에서는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어보지 못하고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 박준형 기자] 14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진행됐다.6회말 1사 만루 SSG 오태곤의 재역전 1타점 적시타때 NC 양의지 포수가 2루 주자 최항을 태그아웃시키고 있다. 2022.05.14 / soul1014@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NC 다이노스가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만루 찬스를 놓친 게 아쉽게 됐다.

NC는 1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4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전날(13일) 6-2 승리를 거두며 2연승에 성공했지만, 더는 그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선발 등판한 웨스 파슨스가 투구 도중 왼쪽 허리 근육 경직으로 3⅔이닝 무실점 투구를 하고 조기 강판됐다. 이후 조민석이 1⅔이닝 1실점, 심창민이 아웃카운트 한 개도 잡지 못하고 1실점을 했다.

하지만 아쉬운 상황은 0-1로 끌려가던 6회초였다. 선두타자로 나선 최승민이 내야안타를 만들었고 손아섭이 우전 안타를 쳐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명기가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쳤다. SSG 에이스 김광현을 흔들었다.

1-1 동점까지 만들었다. 이어 박민우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가면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양의지가 3루수 쪽 땅볼 병살타를 쳤다. 이어 마티니가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심창민 이후 김건태, 김영규, 원종현이 차례로 마운드에 오르며 실점 없이 막았지만 타선이 이날 힘써보지 못했다.

적어도 역전, 2점 차로 더 달아날 수 있는 기회가 날아갔다. 상대 에이스를 무너뜨릴 수 있는 찬스를 놓쳤고 결국 이후 경기에서는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어보지 못하고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