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케인 사로잡은 콘테.."포체티노 이후 가장 매료됐다"

조용운 입력 2022. 05. 14. 21:0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을 지킨다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존재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이적 시장에 정통한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커트오프사이드'를 통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올여름 케인에게 새로운 계약을 제시할 것이다. 여전히 케인을 팔 생각이 없는 토트넘은 그의 존재가 콘테 감독의 잔류와도 연결되어 있어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을 지킨다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존재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이 끝나면 다시 한 번 케인의 거취를 두고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한다. 자칫하면 지난해 여름 케인이 맨체스터 시티 이적을 원하면서 시즌 준비가 어수선했던 걸 반복할 수 있다.

케인은 토트넘과 계약기간이 2년밖에 남지 않았다. 케인이 재차 이적을 고민한다면 올여름이 적기일 수 있다. 물론 토트넘은 케인을 어느 구단에도 팔 생각이 없으며 재계약도 제시할 전망이다.

이적 시장에 정통한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커트오프사이드'를 통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올여름 케인에게 새로운 계약을 제시할 것이다. 여전히 케인을 팔 생각이 없는 토트넘은 그의 존재가 콘테 감독의 잔류와도 연결되어 있어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토트넘의 4위 여부가 케인의 미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 못할지라도 케인을 잡아둘 카드는 하나 있다.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는 "케인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이후에 그 어떤 감독보다 콘테에게 더 매료되어 있다"고 전했다.

콘테 감독 역시 다음 시즌에도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을 최우선 조건으로 케인의 잔류를 요구할 것이 큰 만큼 올여름 재계약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