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서튼 감독, 최고의 생일 선물 역전승 "MVP는 서준원" [대전 톡톡]

이상학 입력 2022. 05. 14. 21:00 수정 2022. 05. 14. 22:05

기사 도구 모음

롯데가 2연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래리 서튼 감독의 생일을 맞아 기분 좋은 선물을 했다.

1970년 5월14일생 서튼 감독에겐 기분 좋은 생일 기념 승리였다.

경기 후 서튼 감독은 "오늘 큰 생일 선물을 받았다. 서준원이 오늘 MVP다. 서준원이 잘 막아줘 팀이 승리할 수 있는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며 두 번째 투수로 나온 서준원을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전, 이대선 기자]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경기에 앞서 롯데 서튼 감독이 한화 케네디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05.13 /sunday@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가 2연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래리 서튼 감독의 생일을 맞아 기분 좋은 선물을 했다. 

롯데는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를 8-5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침묵하던 DJ 피터스가 5회 결승 홈런 포함 4안타 3타점을 폭발했고, 이대호가 시즌 5~6호 멀티 홈런을 가동했다. 선발 김진욱이 2회를 못 버티고 일찍 내려갔지만 두 번째 투수 서준원이 4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시즌 20승(15패1무)에 도달한 롯데는 이번 주 2연속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1970년 5월14일생 서튼 감독에겐 기분 좋은 생일 기념 승리였다. 경기 후 서튼 감독은 "오늘 큰 생일 선물을 받았다. 서준원이 오늘 MVP다. 서준원이 잘 막아줘 팀이 승리할 수 있는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며 두 번째 투수로 나온 서준원을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꼽았다. 서준원은 첫 타자에게 안타를 맞은 뒤 13타자 연속 범타 요리했다. 새로운 무기 투심 패스트볼로 9개의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이어 서튼 감독은 "피터스도 너무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대호도 홈런 2개를 쳤다"며 "오늘은 정말 한 팀으로 이긴 경기다. 불펜투수들도 자기 역할을 해주면서 경기를 잘 마무리해줬다. 내일 또 하루 경기가 있다. 내일 잘 준비해서 이기도록 하겠다"고 3연전 스윕 의지를 드러냈다.  

롯데는 15일 한화전 선발투수로 토종 에이스 박세웅을 내세워 스윕을 노린다. 10연패 위기에 몰린 한화에선 우완 장민재가 선발등판한다.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