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니아타임즈

울산, '원정 무패' 인천과 무승부..수원은 성남 제압

김학수 입력 2022. 05. 14. 21: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 레오나르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 레오나르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각각 올 시즌 홈 무패 및 원정 무패를 이어갔다.

울산은 1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인천과 2-2로 비겼다.

전반 무고사와 이용재에게 연속골을 얻어맞아 인천에 0-2로 끌려가다 후반 아마노와 레오나르도의 득점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과 인천은 인천에서 치른 시즌 첫 대결에서도 1-1로 맞섰다.

울산은 승점 27(8승 3무 1패)로 선두를 질주했다. 인천은 승점 20(5승 5무 2패) 고지를 밟으며 일단 2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울산은 홈 무패(4승 2무), 인천은 원정 무패(3승 2무)를 기록 중이다.

인천이 경기 초반 기세를 올렸다. 조성환 인천 감독이 선발로 내세운 무고사-이용재 투톱 카드가 주효했다.

인천은 전반 6분 이강현이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가로채 패스한 공을 무고사가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받아 울산 골키퍼 조현우가 전진한 것을 보고 왼발로 살짝 띄워 선제골을 뽑았다.

6경기 연속 골을 터트리다가 8일 전북 현대와 원정 경기(인천 0-1 패)에서 침묵했던 무고사는 시즌 9호 골로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섰다.

울산은 4분 뒤 이용재의 추가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이명주가 상대 진영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이용재가 골 지역 정면에서 머리로 살짝 방향을 틀어 울산 골문을 열었다. 프랑스, 일본 등에서 뛰다 뒤늦게 K리그에 첫발을 내디딘 이용재의 데뷔 골이었다.

11라운드까지 최소 실점(7점)을 기록 중이던 울산이 올 시즌 2실점 한 경기는 이날이 처음이다.

울산은 전반 19분 22세 이하(U-22) 자원 김민준을 빼고 베테랑 이청용을 투입해 바로 전열을 재정비했다.

이후 파상공세를 이어갔으나 인천 수비벽을 좀처럼 뚫지 못했다.

후반 시작하며 이규성을 빼고 바코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한 울산은 후반 11분 드디어 만회 골을 터트렸다.

인천 수비수 델브리지가 부상을 당해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고 강민수가 출전을 준비하던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에서 엄원상이 연결한 공을 아마노가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감아 차 골문 구석에 꽂았다.

기세가 오른 울산은 후반 24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때 원두재의 헤딩슛을 인천 골키퍼 이태희가 쳐냈으나 공이 골문 앞에 떨어졌고, 레오나르도가 오른발로 차 넣었다.

이후 인천은 수비수 오반석까지 다쳤지만 교체 카드를 다 써 바꿔줄 수가 없었다.

오반석은 최전방에서 끝까지 경기를 소화하는 투혼을 보여줬고, 인천은 무고사를 수비에 가담하게 해 울산의 공세를 막아냈다.

수원 삼성은 성남FC와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전진우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수원은 승점 13(3승 4무 5패)으로 11위에서 9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5연패에 빠진 최하위 성남은 승점 5(1승 2무 9패)에 머물렀다.

수원은 지독한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전반 20분 전진우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킨 수원은 3분 뒤 코너킥 기회 때 전진우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오현규가 재차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전진우의 오프사이드로 득점은 무효가 됐다.

수원은 후반 20분에도 류승우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해 탄식을 쏟아냈다.

하지만 결국 후반 46분 강현묵의 패스를 받은 전진우가 페널티지역 안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라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전진우가 K리그에서 골 맛을 본 것은 개멍 전 '전세진'으로 활동하던 2018년 4월 25일 경남FC전 이후 4년여 만이다.

대구FC는 김천FC와 원정경기에서 '승리 같은 무승부'를 연출했다.

전반 21분 조규성의 크로스에 이은 유인수의 헤딩골로 김천에 리드를 빼앗긴 대구는 패색이 짙던 후반 49분 제카의 헤딩 패스를 세징야가 재차 헤딩으로 마무리해 1-1로 비겼다.

최근 3경기 무패(1승 2무)를 기록한 대구의 승점은 13(3승 4무 5패)이 됐다.

김천으로서는 후반 3분 김한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달아날 기회를 놓친 게 아쉬웠다.

올 시즌 정규리그 홈 경기 무패(3승 2무)는 이어갔으나 다 잡았던 승리를 날린 김천은 승점 16(4승 4무 4패)을 기록했다.

◇ 14일 전적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원 삼성 1(0-0 1-0)0 성남FC

△ 득점 = 전진우①(후46분·수원)

▲울산문수축구경기장

울산 현대 2(0-2 2-0)2 인천 유나이티드

△ 득점 = 무고사⑨(전6분) 이용재①(전10분·이상 인천) 아마노⑤(후11분) 레오나르도⑥(후24분·이상 울산)

▲김천종합운동장

김천 상무 1(1-0 0-1)1 대구FC

△ 득점 = 유인수②(전21분·김천) 세징야④(후49분·대구)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