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홍명보 감독 "초반에 연속 실점, 우리가 고쳐야 할 문제"

박대성 기자 입력 2022. 05. 14. 21:26

기사 도구 모음

홍명보 감독이 경기 초반에 수비 집중력을 말했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뒤에 인터뷰에서 "초반에 2실점을 하면서 어려웠다. 결과적으로 후반에 2득점을 해 무승부를 했다. 이길 수도 있는 경기였는데 이기지 못해 아쉽다. 초반에 실점이 아쉬운 점이다. 인천 공격수 무고사는 좋은 컨디션에 득점도 많이 했다. 우리가 더 집중해야 했다. 긍정적인 점은 0-2에서 포기하지 않고 승점 1점을 가져온 것이다. 선수들이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홍명보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홍명보 감독이 경기 초반에 수비 집중력을 말했다.

울산은 14일 오후 7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맞대결에서 2-2로 비겼다. 강원 원정에서 역전승(3-1 승)에 이어 홈에서 승점 1점을 챙기며, 총 승점 27점으로 리그 선두를 지켰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뒤에 인터뷰에서 "초반에 2실점을 하면서 어려웠다. 결과적으로 후반에 2득점을 해 무승부를 했다. 이길 수도 있는 경기였는데 이기지 못해 아쉽다. 초반에 실점이 아쉬운 점이다. 인천 공격수 무고사는 좋은 컨디션에 득점도 많이 했다. 우리가 더 집중해야 했다. 긍정적인 점은 0-2에서 포기하지 않고 승점 1점을 가져온 것이다. 선수들이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울산에 선제 실점이 많았다. 홍 감독은 "경기 전에 선수들과 충분히 이야기를 했다. 그 부분이 잘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선제 실점을 했다. 김기희와 임종은이 부상이라 완벽한 수비 조합을 활용할 수 없다. 원두재 보직은 아시다피시 중앙 수비는 아니다. 측면에서 들어오는 수비에 부족한 점이 있다. 하지만 장점이 많은 선수다. 계속 시도를 해야 한다"라고 다독였다.

레오나르도는 최근에 두 경기 연속골로 9번 자리에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홍 감독도 ""마지막에 헤딩 기회가 있었다. 상대가 밀집한 상태에서 득점을 하고 있다. 개인적인 능력도 좋다. 세트피스였지만 득점을 했다는 건 선수단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묶였던 육성 응원 제한이 풀렸다. 오랜만에 홈에서 울산 관중들의 응원을 들을 수 있었다. 홍명보 감독은 "많은 관중들이 오셨다. 이기지 못해 죄송하다. 팬들이 성원해주는 목소리를 들으며 뛰는 건 팀에 큰 힘이 된다.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홈 구장에 많이 찾아와주길 바랐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