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공식발표] '김현지↔나현수' 인삼공사-현대건설, 1대1 트레이드 단행

입력 2022. 05. 17. 15:05

기사 도구 모음

KGC인삼공사와 현대건설이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나현수는 현대건설, 김현지는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인삼공사와 현대건설은 17일 "센터 나현수 선수와 현대건설배구단 세터 김현지의 트레이드를 단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KGC인삼공사와 현대건설이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나현수는 현대건설, 김현지는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인삼공사와 현대건설은 17일 "센터 나현수 선수와 현대건설배구단 세터 김현지의 트레이드를 단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KGC인삼공사는 2021-2022시즌 종료 직후 세터 하효림의 은퇴와 염혜선 국가대표 선발에 따른 취약포지션 발생에 따라 세터자원 확보 차원에서, 현대건설은 부족한 센터자원 확보를 통한 높이보강 차원에서 이해관계가 맞아 트레이드가 이루어지게 되었다.

KGC관계자는 "하효림의 갑작스러운 은퇴로 취약 포지션이 발생하게 됐고, 비시즌 원활한 훈련과 안정적인 시즌 운영을 위해 세터 포지션 선수 영입이 필요했다"고 트레이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현지는 아직 나이가 어리고 이숙자 코치의 전문지도를 통해 성장함으로서 팀 전력 향상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나현수에게도 그동안 팀에 대한 공헌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건강하게 선수생활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대건설은 이번 트레이드로 현대건설 배구단은 양효진·이다현·정시영·나현수 4명의 센터진을 갖추게 됐다. 강성형 감독은 "나현수의 합류로 센터 백업멤버가 보강됐다. 현역 센터 중 유일한 왼손잡이인 선수의 장점을 잘 살린다면 팀 전술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