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서울

"잘 왔다 현지야, 이숙자 코치 노하우 전수받자"

강예진 입력 2022. 05. 19. 08:18 수정 2022. 05. 23. 09:06

기사 도구 모음

"잘 왔다 현지야."

고희진 KGC인삼공사 감독이 세터 김현지를 두 팔 벌려 환영했다.

고 감독은 "세터 보강이 필요했다. 여자배구 세터 풀이 작은 상황에서 여러 자원을 살펴봤다. 마침 현대건설과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이숙자 코치가 세터 출신이고, 여자배구를 잘 안다. 김현지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KGC인삼공사는 염혜선과 김채나, 김현지까지 3세터 체제를 구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희진 KGC인삼공사 감독(왼쪽). 제공 | 한국배구연맹
김현지. 제공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잘 왔다 현지야.”

고희진 KGC인삼공사 감독이 세터 김현지를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지난 17일 KGC인삼공사는 현대건설과 맞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세터 김현지를 영입하는 대신 센터 나현수를 내줬다. 지난 시즌까지 몸담았던 세터 하효림이 은퇴를 선언해 세터 보강이 필요했던 KGC인삼공사가 먼저 발벗고 나선 결과였다.

고 감독은 “세터 보강이 필요했다. 여자배구 세터 풀이 작은 상황에서 여러 자원을 살펴봤다. 마침 현대건설과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이숙자 코치가 세터 출신이고, 여자배구를 잘 안다. 김현지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현지는 2019~2020시즌 2라운드 5순위로 현대건설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3시즌 백업 세터로 웜업존에 머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김다인, 이나연이 버티고 있는 현대건설에서 기회를 얻기란 쉽지 않았다.

어쩌면 기회다. 팀을 옮겨 꽃 피우는 선수는 많다.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선수지만, 이적으로 인한 터닝 포인트를 맞이한 셈이다.

고 감독은 “17일 오후부터 훈련에 합류했다. 잘 왔다고, 열심히 하면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숙자 코치에게 노하우 전수를 받으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현지는 “감독님께서 밝게 웃으시며 환영해주셨다. 쾌활하신 분 같다. 팀 분위기도 좋고, 언니들도 잘 챙겨준다”고 이야기했다.

KGC인삼공사는 염혜선과 김채나, 김현지까지 3세터 체제를 구축했다. 염혜선은 대표팀 차출로 10월이 돼서야 팀 합류가 가능하다.

훈련을 소화한 김현지는 “처음에는 놀랐지만 생각해보니 나한테 좋은 기회다. 이숙자 코치님께 토스를 비롯해 전체적인 경기 운영을 배워보고 싶다. 배울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이다. KGC인삼공사에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다.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비시즌 동안 준비 열심히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