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MK스포츠

김승기 감독, 데이원자산운용과 4년 계약 "성적과 인기 모두 잡을 것"

민준구 입력 2022. 05. 20. 09:03

기사 도구 모음

안양 KGC와 결별한 김승기 전 안양 KGC 감독이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자산운용사 데이원자산운용은 19일 고양 오리온의 감독으로 김승기 전 KGC 감독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새로 창단하는 의미 있는 팀에 초대 감독으로 자리를 만들어주신 데이원자산운용에 감사드린다"며 "농구 발전과 더 나아가 스포츠 발전에 관심이 많은 팀이라 더욱 기대되고 기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양 KGC와 결별한 김승기 전 안양 KGC 감독이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자산운용사 데이원자산운용은 19일 고양 오리온의 감독으로 김승기 전 KGC 감독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데이원자산운용은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승기 감독에게 4년 계약기간을 제시함과 동시에 장기간 선수단 운용에 대한 권한을 위임해 구단의 이미지와 선수 육성 및 관리의 역할을 부여할 방침이다.

김승기 전 KGC 감독이 19일 데이원자산운용과 4년 계약을 맺었다. 사진=KBL 제공
또한 농구단 스스로 문화와 체계를 확립하며 프로 선수 스스로가 구단의 가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전사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승기 감독은 KBL 역사상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한 최초의 농구인으로 선수 생활 은퇴 후 원주 동부의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시작했다.

그 후 코치 시절 2007-08시즌 동부(현 DB)의 통합우승, 2010-11시즌 KT의 창단 첫 KBL 정규리그 1위 등을 이뤄냈으며 감독 시절에는 2016-17시즌 KGC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기록하며 현 프로농구계 최고의 명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감독은 “새로 창단하는 의미 있는 팀에 초대 감독으로 자리를 만들어주신 데이원자산운용에 감사드린다”며 “농구 발전과 더 나아가 스포츠 발전에 관심이 많은 팀이라 더욱 기대되고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믿고 맡겨주신 만큼 최고의 팀을 만들 것”이라며 “성적과 인기 모두 최고인 농구팀으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만욱 데이원자산운용 대표는 “당사는 현 프로농구계 최고의 명장과 함께 드림팀을 구성하고 있다”며 “기존 고양 오리온 팬뿐만 아니라 모든 농구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최고의 라인업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