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첼시 투헬 감독, '핵심 MF' 맨유 이적설에 "그는 우리의 반 다이크이자 KDB"

정승우 입력 2022. 05. 20. 09:59 수정 2022. 05. 20. 10:03

기사 도구 모음

"그는 우리의 버질 반 다이크이자 모하메드 살라이자 케빈 더 브라위너다."

영국 '메트로'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은골로 캉테(31)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설에 토마스 투헬(48) 첼시 감독이 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그는 우리의 버질 반 다이크이자 모하메드 살라이자 케빈 더 브라위너다."

영국 '메트로'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은골로 캉테(31)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설에 토마스 투헬(48) 첼시 감독이 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첼시는 20일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와 맞대결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1점을 추가하며 71점(20승 11무 6패)으로 리그 3위 자리를 사실상 확정 지었다.

경기 종료 후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이 경기 선발로 나섰던 은골로 캉테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최근 캉테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투헬 감독은 "나는 그가 핵심 중의 핵심 선수라고 생각하며 그가 늘 그라운드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캉테는 전체 경기 중 40%만을 소화했고 그가 매 경기 나서지 않았음에도 3위에 올라 있는 것은 기적일지도 모른다"라고 말하며 캉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투헬 감독은 "지난 시즌 리버풀은 버질 반 다이크의 공백과 함께 크게 고전했다. 캉테 역시 그와 마찬가지로 우리의 핵심이며 경기를 뛰어야만 한다. 캉테는 우리의 모하메드 살라이며 반 다이크이고 케빈 더 브라위너다. 그는 우리의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라고 재차 강조했다.

투헬은 "캉테가 많은 시간을 소화하지 못하는 것이 캉테의 잘못은 아니지만, 걱정거리인 것은 사실이다. 그는 축구계에 특별한 차이를 만들어내는 선수"라고 덧붙였다. /reccos23@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