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K스포츠

손준호 벤투호 합류할까? 中산둥 "타협 희망"

박찬형 입력 2022. 05. 20. 10:00 수정 2022. 05. 20. 10:03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슈퍼리그 챔피언 산둥 타이산이 핵심 선수 손준호(30) 국가대표팀 차출에 대한 대한축구협회와 협상을 원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본선 출전 가능성도 있다'며 중요성을 강조했다. 산둥은 손준호가 다음 달 모든 A매치에 다 뛰는 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하지만, 구체적으로 협의할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 않다"며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슈퍼리그 챔피언 산둥 타이산이 핵심 선수 손준호(30) 국가대표팀 차출에 대한 대한축구협회와 협상을 원한다. 손준호는 중국의 칭링(제로 코로나) 정책에 막혀 작년 9월을 끝으로 A매치와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20일 ‘티탄저우바오’는 “대한축구협회는 2차례 소집 협조 공문을 보내 이번엔 손준호를 데려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산둥은 대책 회의를 열어 ‘6월 평가전 첫 2경기만 출전’ 등 타협안을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티탄저우바오’는 판매 부수 기준 중국 스포츠신문 1위다. “대한축구협회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본선 출전 가능성도 있다’며 중요성을 강조했다. 산둥은 손준호가 다음 달 모든 A매치에 다 뛰는 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하지만, 구체적으로 협의할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 않다”며 전했다.

손준호가 2020 한국프로축구 K리그1 MVP 수상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은 이달 23일 국가대표팀 명단을 발표한다. 세계랭킹 29위 한국은 ▲1위 브라질(2일) ▲28위 칠레(6일) ▲50위 파라과이(10일)와 6월 홈 평가전으로 카타르월드컵 본선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산둥은 손준호가 브라질·칠레만 상대하고 중국으로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

작년 2월 산둥은 전북 현대에 K리그 역대 한국인 이적료 5위에 해당하는 495만 달러(약 63억 원)를 주고 손준호를 데려왔다. 손준호는 K리그1 도움왕(2017)·MVP(2020) 출신 다운 실력을 입단하자마자 발휘하여 2021시즌 슈퍼리그·중국축구협회 컵대회 2관왕 등극을 주도했다.

산둥은 올해 3월 손준호와 이번 시즌부터 전보다 더 좋은 새로운 조건이 적용되는 4+1년 연장에 합의했다. 하오웨이(46) 감독은 “재계약은 구단이 선수 가치를 인정한 결과다. 앞으로 더 큰 공헌을 기대한다. 은퇴한 후에도 지도자로 산둥에 남아주길 바란다”며 핵심 자원으로 여기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