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헤럴드경제

'아이언 터틀' 박준용, 정찬성 팀메이트 제물 UFC 4승 도전

입력 2022. 05. 20. 10:44 수정 2022. 05. 20. 11:13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파이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아이언 터틀' 박준용(31·한국)이 UFC 4승에 도전한다.

오는 22일(한국시간) 박준용이 정찬성의 파이트레디 동료인 에릭 앤더스(35·미국)와 미들급에서 맞붙는다.

UFC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뛴 한국 선수가 되고 싶은 박준용에게 이번 앤더스전 승리는 중요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FC 4승에 도전하는 박준용.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글로벌 파이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아이언 터틀’ 박준용(31·한국)이 UFC 4승에 도전한다.

오는 22일(한국시간) 박준용이 정찬성의 파이트레디 동료인 에릭 앤더스(35·미국)와 미들급에서 맞붙는다. 이 경기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의 메인카드 ‘홈 vs 비에이라’전의 포문을 여는 경기다.

UFC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뛴 한국 선수가 되고 싶은 박준용에게 이번 앤더스전 승리는 중요하다. 지난 경기 생애 첫 KO 패배를 씻어내야 하기 때문이다. 데뷔전 패배 이후 3연승을 달리던 박준용은 지난해 10월 그레고리 로드리게스(30·브라질)에게 패하며 2패째(3승)를 안았다.

박준용이 생각하는 지난 경기 패인은 피니시 욕심을 냈기 때문이다. 박준용은 지난 18일 열린 국내 언론과의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전사의 심장을 내려놓고 이기는 플랜으로 갔어야 하는데 상대가 휘청거리는 바람에 갑자기 없던 전사의 심장이 생겼다. 상대를 좀 더 많이 흔들어야 했으나 불나방처럼 그냥 달려들었다”고 후회했다.

박준용은 다시 원래대로 타격과 레슬링을 섞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통해 승리를 거머쥐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위기 대처능력과 침착함, 마인드 컨트롤 등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며 “둘 다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을 때 포인트 싸움에서 내가 좀 더 앞서는 거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준용의 상대 앤더스는 큰 사이즈를 바탕으로 강력한 파워와 내구력을 자랑하는 선수다. 앤더스는 고등학교 때부터 미식축구를 해 앨러바마 대학 졸업 후 NFL 팀과 계약을 했을 정도로 신체 능력이 뛰어나다. 앤더스는 2년 전 정찬성의 팀으로 국내에서 유명한 파이트 레디로 소속을 바꾼 후 경기 운영 능력도 많이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일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앤더스는 “박준용은 웰라운드한 파이터다. 그는 UFC에서 여러 번 승리했는데 다양한 방법으로 승리했다. 레슬링을 건 뒤 톱 포지션에서 공격할 수도 있고, 타격도 좋다”고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앤더스는 결국 “그가 날 감당하기엔 너무 벅찰 거다”라며 승리를 확신했다.

앤더스는 현재까지 UFC 전적 6승 6패 1무효를 기록하고 있다. 직전 경기에서는 안드레 무니즈(32·브라질)에게 1라운드 3분 13초 만에 암바 서브미션으로 패했다.

메인이벤트에선 전 UFC 여성 밴텀급 챔피언이자 랭킹 2위 홀리 홈(40·미국)이 랭킹 5위 케틀린 비에이라(30·브라질)를 상대로 19개월 만에 복귀한다.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한국 단체에서의 활약으로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미첼 페레이라(28·브라질)가 웰터급 랭킹 14위 산티아고 폰지니비오(35·아르헨티나)와 맞붙는다.

이번 대회는 5월 22일(일) 오전 8시 티빙(TVING)과 tvN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yjc@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