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통산 150승 양현종, ERA 0.60 김광현, 누가 최고 투수인가

민창기 입력 2022. 05. 20. 10:45

기사 도구 모음

누가 최고로 기억될까.

KIA 타이거즈 양현종(34)과 SSG 랜더스 김광현(34). 두 좌완 베테랑 투수가 '전설'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19일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에 선발 등판한 양현종은 7⅔이닝 4안타 2실점 호투를 펼치고, 통산 150번째 승리투수가 됐다.

양현종(150승97패)이 현역 최다승 투수고, 김광현(142승77패)이 뒤를 따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KIA 양현종이 롯데 배성근의 타구를 호수비로 잡아낸 중견수 소크라테스를 향해 고마움을 전하고 있다. 부산=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19/
개인통산 150승 달성에 성공한 양현종이 기념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산=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19/
부산=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19/

누가 최고로 기억될까.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승리를 거둘 때마다 찬사가 쏟아진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34)과 SSG 랜더스 김광현(34). 두 좌완 베테랑 투수가 '전설'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프로 16년차, 올해도 둘은 소속팀의 에이스, KBO리그 대표 투수다.

19일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에 선발 등판한 양현종은 7⅔이닝 4안타 2실점 호투를 펼치고, 통산 150번째 승리투수가 됐다. 87개의 공으로 아웃카운트 23개를 잡았다. 2022년 양현종은 여전히 상대 타자를 주눅들게 하는 강력한 투수다. 9경기 중 6경기를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투구, 3자책점 이하)로 마쳤다. 19일 현재 3승2패-평균자책점 2.29.

양현종은 송진우(210승) 정민철(161승) 이강철(152승)에 이어 150승 고지를 밟았다. 이번 시즌에 이강철, 정민철을 넘어 최다승 2위까지 가능하다.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최다승이 눈앞에 있고, 투구이닝과 탈삼진 등 각종 기록이 쌓이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복귀한 김광현은 완벽투를 이어가고 있다. 선발로 나선 7경기 모두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고, 6승을 거뒀다. 19일 현재 평균자책점 0.60. 유일한 0점대 평균자책점이다. 다승과 평균자책점 1위고, 한 경기 최다실점이 1점이다.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완벽에 가까운 모습니다.

강력한 구위에 메이저리그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SSG의 경기가 열렸다. 6회를 삼자범퇴로 마친 김광현이 환호하고 있다. 고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08/
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SSG가 한화에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승리투수가 된 김광현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03/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SSG의 경기가 열렸다. SSG 선발 김광현이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고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08/

경험이 얹어져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

1988년 생 동갑인 양현종과 김광현은 2007년 고교를 졸업하고 프로선수가 됐다. 오랜 시간 꾸준하게 최고 활약을 이어왔다. 양현종(150승97패)이 현역 최다승 투수고, 김광현(142승77패)이 뒤를 따르고 있다.

리그 최고 좌완투수. 비교를 피할 수 없다. 올시즌 성적만 기준으로 하면 김광현이 확실히 우위다. 한번도 무너지지 않았다. 지금까지는 그렇다. 통산성적은 양현종이 앞선다. 해외 진출이 없었다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

몇 년 뒤 은퇴하는 시점에서, 누가 최고 투수로 꼽힐까. 두 최고 투수가 있어 행복한 한국 프로야구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