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원정 승률 8할+4연속 위닝' LG, 김광현 상대로도 강함 증명할까

김영록 입력 2022. 05. 20. 10:51 수정 2022. 05. 20. 11:43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가 1위팀 SSG 랜더스, 그리고 김광현을 만난다.

1위 SSG가 최근 10경기 5승4패1무로 제자리걸음을 하는사이, LG는 8승2패를 기록하며 2위까지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

LG는 5월 들어 팀타율 2위(0.287) 안타 1위(160개) 홈런 공동 2위(14개) 타점 2위(84개) OPS 3위(출루율+장타율, 0.775)의 불방망이를 뽐내고 있다.

LG가 김광현마저 무너뜨린다면, SSG를 따라잡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LG 정우영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15/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LG 트윈스가 1위팀 SSG 랜더스, 그리고 김광현을 만난다.

LG는 2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SSG와 맞붙는다. 선발은 플럿코와 김광현의 맞대결이다.

플럿코는 올해 처음 한국 땅을 밟았지만, 무난하게 적응하고 있다. 특히 5월 3경기에서 17이닝을 소화하며 1승, 평균자책점 2.12로 안정감을 찾았다.

문제는 상대가 김광현이다. 김광현은 올시즌 KBO리그에서 '현역 메이저리거'의 위엄을 여지없이 과시하고 있다.

올시즌 7경기에 선발등판, 6승을 따냈다. 유일하게 승리를 놓친 경기는 4월 27일 롯데 자이언츠전. 김광현 개인은 6이닝 1실점(무자책)으로 호투했지만, 양팀이 1대1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나머지 KIA 타이거즈, 삼성 라이온즈, 키움 히어로즈(2회), 한화 이글스, NC 다이노스 상대로는 모조리 승리를 따냈다. KBO 복귀 첫해 단일시즌 전구단 상대 승리를 기록할 태세다. 올해 자책점이 단 3개에 불과하다. 4월 4경기 평균자책점 0.36에 이어, 5월에도 0.90을 기록하며 기세가 죽지 않고 있다.

하지만 LG의 상승세가 만만찮다. 1위 SSG가 최근 10경기 5승4패1무로 제자리걸음을 하는사이, LG는 8승2패를 기록하며 2위까지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 어느덧 3경기 차이. 만약 LG가 주말 3연전을 스윕한다면 승수는 오히려 LG가 앞서게 된다.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T 위즈 경기. 1회초 무사 1, 2루 김현수가 3점 홈런을 치고 들어오며 축하받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18/

무엇보다 방망이가 큰 힘이다. LG는 5월 들어 팀타율 2위(0.287) 안타 1위(160개) 홈런 공동 2위(14개) 타점 2위(84개) OPS 3위(출루율+장타율, 0.775)의 불방망이를 뽐내고 있다. 삼진(9위) 병살(공동 8위) 등 나쁜 기록의 순위는 낮다. 장타와 단타, 노림수와 컨택 등 여러가지 타격 변수에서 모두 상승세다.

선발진은 사실상 켈리와 플럿코만이 건재한 상황. 하지만 정우영-고우석을 필두로 진해수 이정용 이우찬 최동환 등으로 이어지는 불펜이 탄탄하다. 평균자책점에서 선발(7위, 3.80) 대비 불펜(1위, 3.24)의 임팩트가 강렬하다.

올시즌 홈인 잠실에선 9승12패로 다소 부진한 반면, 원정에선 16승4패를 기록중이다. 5월 들어 NC와 한화를 스윕하고, KIA와 KT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기록하며 팀 분위기도 뜨겁다.

LG가 김광현마저 무너뜨린다면, SSG를 따라잡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김광현으로선 '찬물' 역할을 반드시 수행해야하는 입장이 됐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