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아스널, 맨시티 핵심 MF 희망.. 변수는 다음 시즌 챔스행

한재현 입력 2022. 05. 20. 11:03

기사 도구 모음

아스널이 중원 보강을 위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간을 노리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아스널이 맨시티와 계약 1년 남은 귄도간 영입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귄도간은 올 시즌 42경기 출전 8골 6도움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맨시티 핵심 미드필더임을 증명했다.

그러나 귄도간은 맨시티와 재계약 가능성이 낮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아스널이 중원 보강을 위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간을 노리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아스널이 맨시티와 계약 1년 남은 귄도간 영입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귄도간은 올 시즌 42경기 출전 8골 6도움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맨시티 핵심 미드필더임을 증명했다. 그러나 귄도간은 맨시티와 재계약 가능성이 낮다. 맨시티는 자유계약(FA)으로 보내는 대신 이적료를 받을 이번 여름을 마지막 기회로 삼고 있다.

아스널이 가장 귄도간 영입에 적극적이다. 좋은 기량을 유지하고 있으며, 같은 리그에 미켈 아르테타 감독과 함께 한 적이 있어 적응은 문제 없다.

그러나 귄도간의 아스널행은 현실적으로 넘어서야 할 문제가 있다. 바로 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여부다.

아스널은 현재 리그 5위로 4위 토트넘 홋스퍼를 승점 2점 차로 추격 중이다.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토트넘이 패해야 한다. 그러나 토트넘 최종전 상대가 최하위 노리치 시티라 쉽지 않다.

귄도간은 아스널행 실패 시 독일 또는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 이적을 고려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