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PO 진출 못한 샬럿, 컵첵 사장과 연장계약 체결

이재승 입력 2022. 05. 20. 11:13

기사 도구 모음

샬럿 호네츠가 경영진은 지금의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The Stein Line』의 마크 스타인 기자에 따르면, 샬럿이 미치 컵첵 사장과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샬럿은 당분간 컵첵 사장이 어김없이 경영을 책임진다.

 컵첵 사장은 지난 2018년에 샬럿의 단장 겸 사장으로 부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샬럿 호네츠가 경영진은 지금의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The Stein Line』의 마크 스타인 기자에 따르면, 샬럿이 미치 컵첵 사장과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계약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연장계약인 만큼, 다년 계약으로 예상된다. 샬럿은 당분간 컵첵 사장이 어김없이 경영을 책임진다.
 

컵첵 사장은 지난 2018년에 샬럿의 단장 겸 사장으로 부임했다. 지난 2017-2018 시즌이 아직 끝나지 않았으나 그는 샬럿의 부름을 받았다. 지난 2017년 2월에 LA 레이커스 단장에서 경질이 된 이후 약 1년 만에 다시금 경영자로 자리하게 됐다.
 

오프시즌에 샬럿은 지난 2018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2순위로 샤이 길져스-알렉산더(오클라호마시티)를 지명했다. 그러나 샬럿은 그를 트레이드했고 마일스 브리지스를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당시에 샬럿에는 켐바 워커(뉴욕)가 샬럿의 백코트를 이끌고 있었던 만큼, 브리지스를 택한 것으로 이해가 된다.
 

뿐만 아니라 스티브 클리포드 감독을 뒤로 하고 제임스 보레고 감독을 선임했다. 샬럿은 보레고 감독과 이번 시즌까지 네 시즌을 치렀다. 그러나 모두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는 43승 39패로 가장 나아진 모습을 보였고, 플레이인 토너먼트에 올랐으나 플레이오프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샬럿은 이번 시즌 후에 보레고 감독을 해고했다. 보레고 감독 부임 이후 지난 2019-2020 시즌부터 나아지긴 했으나 봄나들이에 나서지 못하면서 한계를 보였다. 보레고 감독이 부임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둬들였으나 끝내 전력의 한계를 극복하진 못했다.
 

고든 헤이워드가 몸값을 해내지 못한 측면도 없지 않았다. 헤이워드가 출장할 때면 양호했으나 부상으로 결장하는 시기가 많았다. 2019년에 워커가 이적하면서 전력이 약해졌으나 샬럿은 라멜로 볼을 지명했고, 이적시장에서 테리 로지어를 데려오면서 전력을 다졌다. 헤이워드 가세로 기대를 모았으나 그의 영입이 성공적이지 못했다.
 

그러나 샬럿은 이번 시즌에 가능성을 보였고, 볼이라는 차세대 간판과 함께 전열을 다져가고 있다. 이에 경영진은 유지하되 코치진을 바꾸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번에 컵첵 사장과 연장계약을 맺으면서 전력 유지 및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컵첵 사장이 샬럿에서 신임이 제법 두터운 지 알 수 있다.
 

사진_ Charlotte Hornets Emblem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