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연합뉴스

램퍼드의 에버턴, C.팰리스에 후반 대역전 'EPL 잔류 성공'

최송아 입력 2022. 05. 20. 11:19

기사 도구 모음

프랭크 램퍼드 감독이 이끄는 에버턴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잔류에 성공했다.

에버턴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EPL 33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3-2로 물리쳤다.

강등권 시작인 18위 리즈 유나이티드(승점 35)와 격차를 승점 4로 벌린 에버턴은 남은 1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EPL 잔류를 확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첼시는 레스터와 1-1 무승부..사실상 3위 확정
팀의 세 번째 골에 기뻐하는 프랭크 램퍼드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랭크 램퍼드 감독이 이끄는 에버턴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잔류에 성공했다.

에버턴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EPL 33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3-2로 물리쳤다.

최근 리그 2경기 무승(1무 1패)에서 벗어난 에버턴은 시즌 11승 6무 20패로 승점 39를 쌓아 16위를 지켰다.

강등권 시작인 18위 리즈 유나이티드(승점 35)와 격차를 승점 4로 벌린 에버턴은 남은 1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EPL 잔류를 확정했다.

도미닉 캘버트루인의 역전 골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에버턴은 이날 전반 21분 장 필리프-마테타, 전반 36분 조던 아예우에게 연속 골을 내주고 끌려다니다 후반 대반격으로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후반 9분 마이클 킨의 만회 골에 이어 후반 30분 히샬리송의 동점 골까지 터져 기세를 이어갔고, 후반 40분엔 도미닉 캘버트루인이 머리로 역전 결승포를 터뜨렸다.

그라운드로 나와 기뻐하는 에버턴 팬들 [AP=연합뉴스]

극적인 승리로 잔류를 확정하자 흥분한 에버턴 팬들은 그라운드로 몰려 나와 기쁨을 나눴다.

에버턴이 하위권에 머물던 올해 1월 해임된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고 잔류를 이끈 램퍼드 감독은 "내 축구 인생과 커리어에서 가장 위대한 순간 중 하나다. 에버턴 역사에도 특별한 날"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역전패를 당한 크리스털 팰리스는 13위(승점 45)로 밀렸다.

경기 마치고 박수치는 첼시 선수들 [EPA=연합뉴스]

한편 램퍼드 감독의 친정팀인 첼시는 이날 레스터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1-1로 비겨 이번 시즌 EPL 3위를 사실상 확정했다.

첼시는 승점 71로,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90), 2위 리버풀(승점 89)과는 이미 멀어졌고, 4위 토트넘(승점 68)과는 승점 3차이다.

하지만 골 득실에서 첼시가 +42로 토트넘(+24)에 크게 앞서 최종전에서 3·4위가 뒤집힐 가능성은 희박하다.

레스터시티는 9위(승점 49)에 자리했다.

23일 0시 일제히 열릴 EPL 시즌 최종전에선 맨시티, 리버풀의 선두 다툼과 토트넘, 아스널(승점 66)의 4위 경쟁 등이 남았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