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골프한국

'서연정과 박빙' 박민지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무장" [KLPGA 두산 매치플레이]

강명주 기자 입력 2022. 05. 20. 11:50

기사 도구 모음

18일부터 닷새 동안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매치플레이에 특별한 노하우는 없다'고 언급한 박민지는 "그냥 샷 잘하고 퍼트 잘하면 되는 것 같다. 그리고 전략은 상대방이 잘 치고 있느냐 못 치고 있느냐에 따라 공략을 바꾼다. 만약 2단 그린인데 상대방이 2단 그린 위에 못 올렸다면 나는 안전하게 2단 그린에 올리기 위해 넉넉하게 친다거나 하는 것이다. 원래 머리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출전한 박민지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8일부터 닷새 동안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는 대회 둘째 날 조별리그 2라운드에서 최은우를 상대해 2&1로 이겼다.



 



박민지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괜찮긴 했는데 버디 찬스를 놓친 게 많았다. 스코어로 봤을 때 전반에는 이븐, 후반에 2언더를 쳤는데, 어제보다는 조금씩 플레이가 별로 좋지 않았다. 그래도 이겨서 다행이다"고 하루를 돌아보았다.



그러면서 박민지는 "크게 문제는 없었지만, 날카로움이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민지는 "오늘 밋밋한 경기였는데, 10번홀이 승부처였던 것 같다. 계속 비기면서 오다가 한 홀을 앞서가게 되는 홀이었고, 그 이후로 한 번도 홀을 뺏기지 않았다. 거기서 주도권을 쥐었던 게 승부처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0번홀(파4) 버디 상황에 대해 박민지는 "세컨드 샷이 내리막 라이에 있었고 두껍게 맞은 줄 알았는데 어떻게 굴러서 핀 바로 옆에 붙었다. 컨시드 버디였다"고 설명했다.



 



박민지는 매치플레이와 스트로크플레이에 대해 "매치는 긴장감, 압박감이 좀 더 크다. 2UP이어도 불안한 느낌이 들고, 2홀을 이기고 있다가 한 홀을 뺏기는 순간 흐름도 순식간에 바뀌고 해서 마음이 편치 않다. 도미 상황이 아니면 마음이 편하지는 않은 것 같다"면서 "그래도 체력적으로는 조금 나은 것 같다. 초반에 확 치고 나가면 플레이도 덜 할 수 있고…"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리하면 매치플레이가 그냥 체력적으로는 좀 덜 힘들고, 정신적으로는 조금 더 힘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매치플레이에 특별한 노하우는 없다'고 언급한 박민지는 "그냥 샷 잘하고 퍼트 잘하면 되는 것 같다. 그리고 전략은 상대방이 잘 치고 있느냐 못 치고 있느냐에 따라 공략을 바꾼다. 만약 2단 그린인데 상대방이 2단 그린 위에 못 올렸다면 나는 안전하게 2단 그린에 올리기 위해 넉넉하게 친다거나 하는 것이다. 원래 머리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3라운드 성적에 따라 16강이 정해지는 박민지는 "(서)연정 언니의 오늘 스코어를 보니 7언더파를 쳤더라. 둘 다 2승씩 하고 있어서 둘 중에 한 명이 올라가게 된다"며 "준비 잘해서 비장하게 나오겠다고 생각했다.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무장하고 나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