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MBN

날아오는 공에 그만..파울 타구 맞아 머리 꿰맨 MLB 리포터

입력 2022. 05. 20. 12:16

기사 도구 모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 중 한 방송 리포터가 머리에 강습 타구를 맞고 쓰러졌습니다.

20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AT&T 스포츠넷의 켈시 윙거트(30) 리포터는 지난 17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경기 9회 초에 파울 타구를 맞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콜로라도-샌프란시스코 경기서 파울 타구 맞아
리포터 "구단의 신속한 대처·도움으로 무사히 회복"
사진=트위터 @@KelsWingert 갈무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 중 한 방송 리포터가 머리에 강습 타구를 맞고 쓰러졌습니다. 해당 사고로 인해 그는 머리를 꿰매는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20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AT&T 스포츠넷의 켈시 윙거트(30) 리포터는 지난 17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경기 9회 초에 파울 타구를 맞았습니다.

윙거트는 1루 더그아웃 인근 사진 기자석에서 대기하고 있었는데 샌프란시스코의 외야수 오스틴 슬레이터가 친 시속 153㎞의 강습 타구를 피하지 못하고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해 경기는 잠시 중단됐습니다. 윙거트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5시간에 걸쳐 정밀 검진과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어제(19일) 윙거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마를 꿰맨 모습을 찍은 사진과 함께 "구단의 신속한 대처와 도움으로 무사히 회복했다"고 밝혔습니다.

윙거트가 파울 타구에 맞는 사고로 병원으로 이송된 건 사실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AP통신은 "윙거트 리포터는 2018년 타구에 맞아 오른쪽 안와 골절상을 입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