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엔

ML 기회 얻지 못한 맷 카펜터, '고향 팀' 텍사스 떠났다

안형준 입력 2022. 05. 20. 13:41

기사 도구 모음

텍사스가 카펜터를 방출했다.

MLB.com, 댈러스 모닝뉴스 등 현지 언론들은 5월 20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가 맷 카펜터를 방출했다"고 전했다.

마이너리그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카펜터는 결국 텍사스를 떠나 새 팀을 찾는 것을 선택했다.

지난 2시즌 180경기 .176/.313/.291 7홈런 45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친 카펜터는 지난시즌을 끝으로 세인트루이스를 떠났고 올해 '고향 팀'인 텍사스에서 재기에 도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텍사스가 카펜터를 방출했다.

MLB.com, 댈러스 모닝뉴스 등 현지 언론들은 5월 20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가 맷 카펜터를 방출했다"고 전했다.

카펜터는 올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트리플A 라운드 록 익스프레스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빅리그 콜업 기회를 노렸다.

카펜터는 트리플A 21경기에 출전해 .275/.379/.613 6홈런 19타점의 준수한 성적을 썼다. 하지만 텍사스는 그를 빅리그로 부르지 않았다. 마이너리그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카펜터는 결국 텍사스를 떠나 새 팀을 찾는 것을 선택했다.

텍사스 출신 1985년생 내야수 카펜터는 201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고 지난해까지 세인트루이스에서 뛰었다. 11시즌 통산 1,329경기에 출전해 .262/.368/.449 155홈런 576타점 27도루를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 주전 내야수로 활약하며 세 차례 올스타에 선정됐고 실버슬러거도 한 번 수상했다.

30대 중반에 접어들며 점차 기량이 하락했고 주전 자리도 잃었다. 지난 2시즌 180경기 .176/.313/.291 7홈런 45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친 카펜터는 지난시즌을 끝으로 세인트루이스를 떠났고 올해 '고향 팀'인 텍사스에서 재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빅리그 기회를 얻지 못했고 결국 FA가 됐다.(자료사진=맷 카펜터)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