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토트넘 떠나고 최고 경기력.."알리가 들어가서 경기를 바꿨다"

조용운 입력 2022. 05. 20. 13:42

기사 도구 모음

델레 알리가 에버턴 입단 이후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

에버턴은 후반 9분 마이클 킨이 추격을 알리는 골을 넣었고 후반 30분 히샬리송의 동점골, 40분 도미닉 칼버트-르윈의 놀라운 역전골로 드라마 같은 잔류에 성공했다.

알리는 에버턴으로 이적하고 교체로만 뛸 뿐 큰 기여를 못하던 처지였다.

매체는 "알리의 투입이 이번 경기를 바꿨다. 볼처리에 매우 능숙했고 처음 2골에 큰 관여를 했다"고 에버턴 유니폼을 입고 최고의 경기를 펼쳤음을 인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델레 알리가 에버턴 입단 이후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

에버턴이 극적인 승리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잔류에 성공했다. 2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EPL 33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3-2로 제압했다.

리그 16위에 자리하고 있던 에버턴은 이번 경기를 포함해 남은 2경기 결과에 따라 강등을 걱정하는 상황이었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간절한 경기였지만 전반에만 장 필리프 마테타와 조던 아예우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패색이 짙었다.

강등 먹구름이 드리워졌을 때 에버턴이 저력을 발휘했다. 후반에만 3골을 몰아넣으면서 0-2 상황을 3-2로 극복했다. 에버턴은 후반 9분 마이클 킨이 추격을 알리는 골을 넣었고 후반 30분 히샬리송의 동점골, 40분 도미닉 칼버트-르윈의 놀라운 역전골로 드라마 같은 잔류에 성공했다.

에버턴은 전망이 좋지 않던 전반과 달리 후반은 맹렬하게 달라졌다. 핵심은 교체였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안드레 고메스를 빼고 알리를 투입했다. 사실 기대감은 크지 않았다. 알리는 에버턴으로 이적하고 교체로만 뛸 뿐 큰 기여를 못하던 처지였다. 그마저도 점차 출전 시간이 줄어 쓸모 있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그런데 알리가 흐름을 바꿨다. 적극적인 움직임과 센스 넘치는 패스로 에버턴의 공격을 이끌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에버턴의 초반 2골에 간접적으로 기여했다. 킨의 득점을 만든 피파울을 얻어내 프리킥을 유도했고 히샬리송의 득점에서도 문전서 날카로운 패스로 혼전 상황을 만들었다.

평가도 줬다. '리버풀 에코'는 후반 교체로 들어간 알리에게 평점 8의 호평을 했다. 매체는 "알리의 투입이 이번 경기를 바꿨다. 볼처리에 매우 능숙했고 처음 2골에 큰 관여를 했다"고 에버턴 유니폼을 입고 최고의 경기를 펼쳤음을 인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