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공식발표] '코칭스태프 음주+폭행시비' NC, 코치 3명에 벌금 징계

입력 2022. 05. 20. 14:03 수정 2022. 05. 20. 14:07

기사 도구 모음

NC 다이노스가 지난 3일 발생한 소속 코치의 폭행 관련해 자체 징계를 결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실행하기로 했다.

앞서 NC 다이노스는 사안을 인지한 당일에 폭행을 가한 한규식 코치에 대해 계약해지 및 퇴단을 결정하고 용덕한 코치에 대해서는 엔트리 말소 및 업무 배제를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NC 다이노스가 지난 3일 발생한 소속 코치의 폭행 관련해 자체 징계를 결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실행하기로 했다.

앞서 NC 다이노스는 사안을 인지한 당일에 폭행을 가한 한규식 코치에 대해 계약해지 및 퇴단을 결정하고 용덕한 코치에 대해서는 엔트리 말소 및 업무 배제를 발표했다.

18일 열린 구단 상벌위원회에서는 용덕한 코치에 대해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의 처분을 결정하고, 당일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 대해서는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이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 및 코칭스태프의 긍정적인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멘탈 테라피 등 선수단 지원 프로그램을 구체화해 실행하기로 했다.

NC 다이노스는 "이번 사안에 대해 구단 구성원 모두가 심각성을 공감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에 힘쓰고 있다. 프로 스포츠 구단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팬들의 사랑을 받는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