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92년만에 처음..카타르 월드컵, 여성 심판 6명 발탁

이두리 기자 입력 2022. 05. 20. 14: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2022 카타르월드컵 주심으로 발탁된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지난해 9월 UEFA 유로파리그 스포팅 브라가와 FC 미틸란의 경기에서 심판을 보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카타르 월드컵에서 여섯 명의 여성 심판이 활약한다. FIFA 월드컵 시작 이래 92년만에 처음 그라운드에 등장하는 여성 심판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1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할 36명의 주심과 69명의 부심, 24명의 비디오 판독(VAR) 심판 명단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여성 주심과 부심이 각각 3명씩 포함돼 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와 야마시타 요시미(일본),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는 주심으로 뽑혔고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멕시코), 캐서린 네스비트(미국)는 부심으로 활약한다.

FIFA는 남자 월드컵 심판에 성별 제한을 따로 두고 있지 않지만, 그동안 월드컵 심판은 남성의 전유물이었다. 여성 심판이 처음으로 FIFA 주관 남자 대회에 기용된 것은 2017년 10월 6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월드컵 인도와 미국의 경기였다. 이날 경기에서는 여성 국제심판인 움피에레스 클라우디아(우루과이)가 대기심으로 투입됐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주심으로 선발된 스테파니 프라파르는 일찍이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며 유리천장을 하나씩 깨트려 왔다. 2009년부터 FIFA 국제심판으로 활동하고 있는 프라파르는 2019년 4월부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최초의 여성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해 8월 리버풀과 첼시의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도 주심을 맡았다.

지난해 10월 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I조 조별리그 7차전 잉글랜드와 안도라의 경기에서는 남자 A매치 최초로 주·부심과 VAR 심판까지 모두가 여성 심판으로 배치됐다. 이 경기에서 프라파르는 VAR 심판을 맡았다.

이번 월드컵에 주심으로 발탁된 야마시타 요시미는 지난 4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2 AFC 챔피언스리그(ACL) 전남 드래곤즈와 멜버른 시티의 조별리그 G조 3차전 경기에서도 주심으로 활약한 바 있다. ACL에서 여성 심판이 주심을 맡은 건 요시미가 최초다.

피에를루이지 콜리나 FIFA 심판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대회의 여성 심판 발탁에 대해 “몇 년 전 FIFA 남자 유소년 및 청소년 토너먼트 경기에 여성 심판을 배치하면서 시작된 긴 여정이 이번 대회로 인해 끝났다. 우리는 성별이 아니라 능력을 중요시한다는 걸 강조하고 싶다”면서 “중요한 남자 대회에 여성 경기 임원을 선발하는 것이 앞으로 더이상 놀라운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것으로 인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두리 기자 redo@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