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앞자리 바꿔보고 싶다" 숫자에 초연한 끝판왕의 이례적 도전, 이유가 있다

정현석 입력 2022. 05. 20. 15:14

기사 도구 모음

삼성 돌부처 오승환(40)은 한결같다.

숫자에 연연하지 않는 그가 또 한번 위대한 기록을 돌파했다.

"일단 지금 목표로는 400 세이브를 한번 넘겨보고 싶어요. 세이브 기록의 숫자의 앞자리를 한번 바꿔보고는 싶습니다."

오승환의 400세이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산 350세이브 달성 후 인터뷰 하는 오승환. 대전=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돌부처 오승환(40)은 한결같다.

한국 프로야구 구원 부문의 살아 있는 역사. 하지만 늘 숫자에 초연하다. 그저 "제 세이브가 팀의 1승인 만큼 매 경기 매 순간 지키려고 노력합니다"라고 무덤덤하게 말한다.

숫자에 연연하지 않는 그가 또 한번 위대한 기록을 돌파했다. KBO리그 첫 개인 통산 350세이브를 달성했다.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즌 6차전. 오승환은 2-1 역전에 성공한 10회말 마운드에 올라 한점 차 승리를 지키며 시즌 11세이브로 통산 350세이브 위업을 달성했다.

350세이브란 숫자. 한국프로야구 마무리 역사를 쓰고 있는 그에겐 어떤 의미일까.

"KBO리그 통산 세이브나 한미일 세이브 등 모든 기록이 저한테는 다 남는 거기 때문에 모두 다 소중한 것 같아요.(웃음)"

불혹의 전설적 마무리 투수. 그에게도 꼭 이루고 싶은 숫자가 있을까.

"일단 지금 목표로는 400 세이브를 한번 넘겨보고 싶어요. 세이브 기록의 숫자의 앞자리를 한번 바꿔보고는 싶습니다."

2022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오승환이 팀의 2대1 승리를 확정짓가 강민호와 환호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9/
2022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오승환이 팀의 2대1 승리를 확정짓가 강민호와 환호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9/

이례적 수치적 목표 제시. 이유가 있을까.

400세이브는 살아있는 전설의 현역 연장을 의미한다. 그만큼 몸 관리를 해서 오래 뛰어야 가능한 기록이다. 적어도 내년까지는 마무리 투수로 버텨야 도달할 수 있는 수치.

"그게 지금으로서 가장 큰 목표로 삼는 거라서요.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또 몸 상태를 잘 그때까지 만들어내야 되는, 저한테는 또 다른 의미가 있는 거라 생각합니다."

오승환의 400세이브. 내년에 볼 수 있을까. 어린 후배선수들에 뒤지지 않는 잘 관리된 그의 몸 상태를 감안하면 충분히 가능한 '단기목표' 처럼 보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