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첫 불펜' 두산 클로저 복귀 임박.."다들 고생했는데, 선배로서 미안했다"

김민경 기자 입력 2022. 05. 20. 16:05

기사 도구 모음

"다들 고생하고 있는데 선배로서 미안했다."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김강률(34)이 복귀 준비를 마쳤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김강률의 복귀 시점과 관련해 "불펜하고 괜찮다고 하면 바로 등록해도 된다는 보고를 받았다. (취재진 인터뷰) 끝나고 다시 코치와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불펜에서 가장 경험이 많은 홍건희가 마무리투수 임무를 대신하고 있지만, 김강률이 돌아와야 조금 더 안정적으로 불펜을 운용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두산 베어스 김강률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다들 고생하고 있는데 선배로서 미안했다."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김강률(34)이 복귀 준비를 마쳤다. 김강률은 지난 11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어깨가 불편해 1군 엔트리에서 빠진 뒤 재정비하는 시간을 보냈다. 올 시즌 마무리투수로 16경기에 등판해 3승, 9세이브, 17⅓이닝, 평균자책점 1.56으로 맹활약하고 있었기에 두산으로선 아쉬움이 큰 공백이었다.

김강률은 20일 잠실야구장에서 부상 이후 첫 불펜 피칭을 진행했다. 정재훈 투수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20구 정도를 던지며 몸 상태를 확인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김강률의 복귀 시점과 관련해 "불펜하고 괜찮다고 하면 바로 등록해도 된다는 보고를 받았다. (취재진 인터뷰) 끝나고 다시 코치와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가능하면 2군 등판 없이 부상자명단 열흘만 채우고 바로 1군에 등록할 계획이 있다.

두산은 김강률이 빠진 뒤로 정철원(23), 김동주(20) 등 영건들이 불펜에 가세하면서 나름대로 잘 버티고 있다. 불펜에서 가장 경험이 많은 홍건희가 마무리투수 임무를 대신하고 있지만, 김강률이 돌아와야 조금 더 안정적으로 불펜을 운용할 수 있다.

김강률은 불펜 투구를 마친 뒤 "통증은 없고, 좋아지고 있다. 트레이닝 파트에서 관리를 잘 해준 덕분이다. 다들 고생하고 있는데 선배로서 미안하고 빨리 복귀해서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이야기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