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손흥민 득점왕 대관식' 진행한 토트넘, 노리치까지 대파.. '원하는 모든 걸 얻었다'

조남기 기자 입력 2022. 05. 23. 01:48 수정 2022. 05. 23. 01:55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마침내 유럽 최고 무대에 복귀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전반 16분·후반 19분 데얀 쿨루셉스키, 전반 32분 해리 케인, 후반 25·30분 손흥민의 연속골로 5-0 대승을 거뒀다.

득점왕 가능성이 있었던 까닭에, 손흥민의 퍼포먼스도 주목됐다.

스코어가 5-0으로 벌어진 뒤, 손흥민을 EPL 득점왕으로 올리는 대관식까지 거행한 토트넘 홋스퍼는 여유롭게 남은 시간을 운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

토트넘 홋스퍼가 마침내 유럽 최고 무대에 복귀했다. 대승으로 '완벽한 피날레'를 만들었다. 아울러 손흥민을 기어이 리그 득점왕으로 만들며 겹경사를 누렸다.

23일(이하 한국 시각) 자정, 잉글랜드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 로드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라운드(38R) 노리치 시티-토트넘 홋스퍼전이 킥오프했다. 원정팀 토트넘 홋스퍼의 승리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전반 16분·후반 19분 데얀 쿨루셉스키, 전반 32분 해리 케인, 후반 25·30분 손흥민의 연속골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안토니오 콘테 체제의 스퍼스는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의 추격을 뿌리치고 기어이 차기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얻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비기기만 해도 UCL 티켓을 얻을 수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그저 무승부에 만족하지 않은 토트넘 홋스퍼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에 늘 그랬듯, 토트넘 홋스퍼는 공격, 또 공격으로 승점 3점을 추구했다. 그 결과 전반전에만 2골이 터졌다. 데얀 쿨루셉스키와 해리 케인이 연달아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왕 가능성이 있었던 까닭에, 손흥민의 퍼포먼스도 주목됐다. 그러나 전반전의 손흥민에겐 그다지 슛 찬스가 많지 않았다. 후반전이 돼서야 손흥민에게 몇 번의 기회가 주어졌다. 그때마다 손흥민은 정확하게 발을 대며 노리치 시티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데얀 쿨루셉스키와 해리 케인에게 쉽사리 골을 허용하던 팀 크룰 노리치 시티 골키퍼는 손흥민에게만은 공평하지 않았다. '미친 선방'으로 골문을 수호했다.

후반 17분엔 데얀 쿨루셉스키가 한 골을 더 넣었다. 데얀 쿨루셉스키는 2분 전 손흥민에게 어떻게든 볼을 건네주려는 듯하다가 득점에 실패했는데, 이번엔 망설이지 않고 본인이 직접 볼을 처리했다. 이후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데얀 쿨루셉스키 대신 루카스 모우라를 밀어 넣었다.
 

 

루카스 모우라는 손흥민을 위한 수호천사가 됐다. 후반 25분,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가 눌러준 패스를 받아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팀 크룰 골키퍼의 선방에 다시금 허탈했다. 그러나 곧바로 해리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를 거쳐 다시금 손흥민에게 볼이 넘어왔다. 이번만큼은 놓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원터치로 볼을 처리하며 팀의 4번째 골을 완성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5분 뒤, 이번엔 손흥민이 개인 능력을 십분 발휘해 추가골을 생산했다. '손흥민존'이었다. 손흥민은 오른발 감아차기 각도가 나자 망설이지 않고 슛을 시도했다. 월드 클래스가 평온한 상태로 마음잡고 때리는 슛만큼은 팀 크룰도 어쩔 수 없었다. 볼을 골문 구석으로 완벽하게 빨려들어갔다.

스코어가 5-0으로 벌어진 뒤, 손흥민을 EPL 득점왕으로 올리는 대관식까지 거행한 토트넘 홋스퍼는 여유롭게 남은 시간을 운용했다. 옆 경기장의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가 갑자기 골을 몰아치지 않는 이상 원하는 모든 것을 얻을 수 있었다. 경기는 변수 없이 마무리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3시즌 만에 UCL 무대 복귀에 성공했다. 그리고 2시즌 연속으로 EPL 득점왕 배출에 성공했다. 다만, 이번 시즌은 해리 케인이 아닌 손흥민이 왕좌에 앉았다. 아시아 최초로 EPL 득점왕이 탄생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