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조선일보

손흥민 EPL 최고 골잡이 됐다.. 아시아인 최초 득점왕

송원형 기자 입력 2022. 05. 23. 01:58 수정 2022. 05. 23. 14: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트넘, 노리치시티 5대0으로 꺾고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

손흥민(30·토트넘)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마지막 경기에서 2골을 몰아 넣으며 아시아 출신 첫 EPL 득점왕에 올랐다. 유럽 5대 빅리그(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독일·프랑스) 통틀어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것도 처음이다. 손흥민은 5대 리그 중에서도 가장 경쟁이 심한 ‘축구 종가’ 잉글랜드에서 당당히 득점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또 토트넘의 리그 최종전 승리를 이끌며 팀에 다음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도 안겼다.

손흥민이 23일 노리치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시즌 23호 골을 넣은 후 환호하는 모습./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은 23일 노리치 시티와 벌인 2021-2022시즌 EPL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25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때려 골망을 갈랐다. 시즌 22호 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던 무함마드 살라흐와 동률을 이뤘다.

23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을 마친 후 토트넘 선수들이 라커룸에서 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선수를 물을 뿌리며 축하해주고있다./토트넘 트위터

손흥민은 후반 30분 ‘손흥민존’으로 불리는 페널티박스 왼쪽 모서리 부근에서 다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성공시키면서 5-0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 23호 골로 살라흐를 제치고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살라흐가 같은 날 동시에 열린 울버햄프턴전에 후반 13분 교체 투입돼 1-1로 맞선 후반 39분 골을 넣으면서 손흥민과 다시 득점 공동 1위가 됐다. 살라흐는 이후 추가골을 넣지 못했고, 손흥민과 살라흐는 23골로 올 시즌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이 23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을 마친 후 리그 득점왕 트로피(골든 부트)를 들고 웃는 모습./AP 연합뉴스

토트넘은 다음 시즌 2부 리그 강등이 확정된 최하위 노리치 시티를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붙이며 전반에만 2골을 넣었다. 전반 16분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도움을 받아 왼발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32분엔 벤탄쿠르가 상대 골키퍼 실수를 틈타 공을 뺏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해리 케인이 넘어지면서 머리로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득점왕에 대한 부담 때문인지 전반에 몸이 무거워 보였다. 전반 34분 긴 패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맞아 힘이 없었다. 전반에 슈팅 1개에 그쳤던 손흥민은 후반 들어 조금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10분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손흥민은 후반 15분에도 골문 앞에서 케인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에 왼발을 갖다댔지만 또 골키퍼 선방에 골문을 열지 못했다. 손흥민이 골을 넣지 못하는 사이 쿨루세브스키가 후반 19분 골을 넣으며 3-0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역습 과정에서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았고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다시 골키퍼에 막혔다. 하지만 계속 두드린 끝에 골문이 열렸다. 곧바로 이어진 토트넘 공격에서 손흥민은 모라의 도움을 받아 시즌 22호 골을 터뜨렸고, 5분 후에 전매특허인 페널티박스 모서리 부근 감아차기로 시즌 23호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를 5대0으로 누르고 22승5무11패로 승점 71을 확보, 아스널(승점69·22승3무13패)을 제치고 리그 4위로 올 시즌을 마쳤다. 토트넘은 EPL 1~4위까지 주어지는 다음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내며 2019-2020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아스널은 이날 에버턴을 5대1로 꺾었지만, 토트넘을 넘어서지 못하며 5위에 머물렀다.

한편, 올 시즌 리그 정상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올랐다. 맨시티는 이날 애스턴 빌라와의 홈 경기에서 0-2로 뒤지다 후반 31분 이후 3골을 몰아 넣으면서 3대2로 이겼다. 맨시티는 29승6무3패, 승점 93으로 이날 울버햄프턴을 3대1로 누른 리버풀(승점92·28승8무2패)을 승점 1차이로 제치고 리그 2연패(連覇))를 달성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