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탈코리아

"스피드 살리고 한국만의 장점 찾아라" 한국배구에 힌트 준 프랑스 명장

한재현 입력 2022. 06. 23. 15:02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남자 배구는 20년 넘게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며, 국제 경쟁력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

1년 전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이끈 전 프랑스 대표팀 로랑 틸리 감독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한국 배구에 전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상암동]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남자 배구는 20년 넘게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며, 국제 경쟁력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 1년 전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이끈 전 프랑스 대표팀 로랑 틸리 감독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한국 배구에 전수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와 대한민국 배구협회가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에 걸쳐 2022 해외 우수 배구 지도자 초청 기술 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 첫 날인 23일 오후에는 틸리 감독과 이탈리아 출신 여자부 명장 마시모 바르볼리니 감독이 강사로 나섰다. 틸리 감독은 국내 입국 후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된 상태에서 비대면으로 강의했다.

틸리 감독은 5년 간 프랑스 대표팀을 맡아 경쟁력이 다소 떨어진 팀을 차근차근 만들며,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 성과를 이뤄냈다. 한국 배구가 참고할 만한 틸리 감독의 행보다.

그가 가장 강조한 건 동기부여와 선수들과 교감이다. 그는 “동기부여를 강조했다. 나의 전략은 선수들에게 정확한 설명과 이해다. 선수들이 좀 더 열심히 하도록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대표팀 지휘하면서 추가로 중요한 건 자긍심이다. 프랑스는 다인종 국가이고,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 하나로 뭉치기 쉽지 않다. 틸리 감독은 “프랑스 대표팀으로서 정체성을 강조했다. 자율 속에서 책임과 에너지를 불어 넣으려 했다. 더 중요한 건 선수를 대할 때 인간적으로 가미 되어야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설명했다.

배구에서 서브와 리시브는 중요한 기본이다. 아무리 완성된 성인 대표팀이라도 소홀히 할 수 없다.

틸리 감독도 “리시브와 서브 연습을 전체 훈련 중 30%를 할 정도였다. 그만큼 매일 강조했다”라며 “운동을 많이 해야 한다. 선수들은 온갖 핑계를 댈 것이기에 고치려 했다. 21일 동안 하루 제외하고 운동할 환경을 만들었다. 선수들의 개인주의를 팀 정신으로 바꾸려 했다”라고 기본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그는 “키가 작고, 국제 무대 경험이 부족한 한국 대표팀이 경쟁력을 끌어올리려면 무엇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틸리 감독은 “프랑스 대표팀은 센터진 키가 크지 않았다. 키 작은 블로킹을 극복하려 노력했다. 각도와 포지션 잡는 것에 따라 프랑스 특성을 살렸다. 한국은 일본과 유사하다. 한국 배구 정체성에 스피드를 가미할 수 있는 특징을 살려 팀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사진=KOVO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