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간스포츠

살아나는 김하성 '5G 연속 안타'..SD는 3연승 질주

차승윤 입력 2022. 06. 23. 15: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격수 김하성이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수비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부진에서 빠져나오기 시작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5경기 연속 안타로 팀 3연승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30에서 0.229(18타수 50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이날 안타는 첫 타석에 나왔다. 1회 말 2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애리조나 선발 매디슨 범가너가 던진 4구째 낮은 커터를 당겨 3루수에게 날아가는 강습 타구를 만들었다. 타구 각도는 3도로 낮았지만, 속도가 시속 173㎞(베이스볼서번트 기준)에 달했다. 애리조나 3루수 조시 로하스가 글러브 대신 배로 공을 막았지만, 아웃 카운트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김하성의 안타는 빅 이닝의 기폭제가 됐다. 2사 만루 기회가 생긴 샌디에이고는 후속 오스틴 놀라와트렌트그리샴, 호세 아소카르가 3연속 안타를 치면서 대거 4득점에 성공했다. 주자로 나간 김하성 역시 그리샴의 안타 때 득점을 기록했다.

승리에는 힘을 보탰지만, 추가 안타 기록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2회 말 두 번째 타석 때는 2루수 땅볼, 5회 말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6회 말 시속 164㎞의 강한 타구를 날렸지만, 좌익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직선타로 물러났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3루수 실책을 틈타 2루 베이스를 밟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까진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샌디에이고는 시즌 44승 27패(승률 0.620)으로 승차 없는 지구 2위로 선두 LA 다저스(42승 25패·승률 0.627)를 바짝 추격했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