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일간스포츠

한국 수영 쾌거..남자 계영 800m 사상 첫 세계선수권 결승행

이은경 입력 2022. 06. 23. 17: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다페스트에서 훈련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는 황선우·김지훈·이유연·김민준.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강원도청)-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으로 이뤄진 한국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7분08초49로 결승행에 성공했다.

계영 800m는 선수 넷이 각 200m씩 자유형으로 릴레이 역영하는 경기다. 한국은 황선우, 김우민, 이유연, 이호준의 순서로 레이스를 펼쳤다. 이들이 예선에서 기록한 7분08초49는 지난해 5월 같은 멤버가 작성한 한국최고기록(7분11초45)을 갈아치운 한국신기록이다.

또한 한국은 예선 1조 2위를 기록, 전체 14개 팀 가운데 4위로 결승에 올랐다. 결승은 상위 8개 팀이 올라간다. 미국이 7분04초39로 1위, 브라질이 7분06초98로 2위, 헝가리가 7분07초46으로 3위에 올랐고 한국이 여기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비록 예선이지만 중국(7분09초53·5위)을 앞질렀다. 한국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내년으로 연기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린다는 목표다. 대한수영연맹은 남자 계영 800m 대표 선수들을 지난 5월부터 호주에서 3주간 특별 전지훈련을 시키며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당시 훈련 성과가 이번 대회에서 성공적으로 반영됐다.

남자 계영 800m 결승은 한국시간 24일 새벽에 열린다.

한편 계영 800m 한국신기록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나온 세 번째 한국신기록이다. 황선우가 자유형 200m(1분44초47)에서 기록을 세웠고,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에서도 한국신기록이 나왔다. 계영 400m도 800m와 참가자는 같았고, 순서가 황선우-이유연-김우민-이호준 순으로 조금 달랐다. 이로써 황선우는 세 개의 한국신기록 작성자 명단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이은경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