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한국 수영의 새 역사, 세계선수권 경영 단체전 사상 첫 결승행..男 계영 800m 예선 4위+한국 新[세계수영선수권]

윤은용 기자 입력 2022. 06. 23. 17: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선우가 2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역영하고 있다. 부다페스트 | AFP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역사가 또 한 번 새롭게 쓰여졌다.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고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은 2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황선우-김우민(이상 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8초49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같은 멤버가 작성한 종전 기록 7분11초45를 1년여만에 무려 4초 가까이 단축했다.

헝가리(7분07초46)에 이어 1조 2위 및 전체 2개 조 14개국 가운데 4위를 차지한 한국은 8개 팀이 참가하는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수영 역사상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단체전 종목인 계영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그래서 4명의 주자들이 고른 기량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 종목은 한국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전략 종목’으로 지난달 호주 전지훈련 때도 이를 염두에 두고 집중 훈련을 해왔다.

한국은 1번 주자로 나선 황선우가 한 때 세계 신기록 페이스를 보이는 등 역영을 펼친 끝에 1위로 김우민과 터치했다. 김우민도 2위로 쫓아오는 헝가리와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1위를 유지했지만 3번 주자 이유연 차례에서 헝가리에 추월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미 다른 나라들과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이었고, 마지막 주자 이호준이 막판 스퍼트를 펼치며 새로운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