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10년 만에 우리은행 복귀' 고아라, "우승 반지를 꼭 끼고 싶다"

손동환 입력 2022. 06. 23. 19:36

기사 도구 모음

"우승 반지를 꼭 끼고 싶다"아산 우리은행은 2021~2022 시즌 종료 후 전력 보강에 착수했다.

먼저 김단비의 보상 선수로 김소니아(176cm, F)를 내줬고, 홍보람(178cm, F)과 김진희(168cm, G)가 2021~2022 시즌 종료 후 은퇴했다.

FA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행선지를 찾았고, 2011~2012 시즌 이후 10년 만에 우리은행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승 반지를 꼭 끼고 싶다”

아산 우리은행은 2021~2022 시즌 종료 후 전력 보강에 착수했다. 핵심은 FA(자유계약) 최대어였던 김단비(180cm, F)를 영입한 것이었다.

‘김단비 영입’은 WKBL 전체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김단비는 인천 신한은행의 원 클럽 플레이어. 많은 사람들은 김단비의 잔류를 당연하게 여겼지만, 우리은행은 그 예상을 보기 좋게 깨뜨렸다.

우리은행이 김단비를 영입한 이유. 더 나은 전력을 위해서다. 2017~2018 시즌 이후 4년 동안 우승을 하지 못했기에, 우승에 목마르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전력 이탈도 겪었다. 먼저 김단비의 보상 선수로 김소니아(176cm, F)를 내줬고, 홍보람(178cm, F)과 김진희(168cm, G)가 2021~2022 시즌 종료 후 은퇴했다. 이탈한 전력을 최소화해야 했다.

부산 BNK 썸에서 FA로 풀린 노현지(176cm, F)를 데리고 왔다. 대신, BNK에 차기 신입선수선발회 1~2라운드 우선지명권을 줬다. 그리고 부천 하나원큐와 트레이드를 통해 고아라(179cm, F)를 영입했다. 그러면서 하나원큐에 차기 신입선수선발회 1라운드 지명권을 건넸다.

고아라에게 더 큰 의미일 수 있다. FA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행선지를 찾았고, 2011~2012 시즌 이후 10년 만에 우리은행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고아라는 “일단 좋은 팀으로 오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명문 구단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코치님께 감사하다”며 우리은행으로 돌아온 소감을 말했다.

10년 전의 우리은행과 지금의 우리은행은 완전히 달라졌다. 고아라가 우리은행을 떠난 후, 우리은행은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2019~2020 시즌과 2020~2021 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를 달성했다.

고아라는 “운동 분위기가 달라졌고, 시설도 좋아졌다. 무엇보다 10년 전에는 거의 모든 경기를 졌지만, 지금은 강팀이 됐다. 늘 이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팀이 됐다. 모든 게 달라졌다”며 우리은행의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고아라도 이제 베테랑에 속한다. 선수 생활도 얼마 남지 않았다. 그렇지만 우승 트로피를 한 번도 만지지 못했다. 특히, 2016~2017 시즌 이후 5년 넘게 플레이오프도 가지 못했다.

그래서 “개인적인 욕심은 없다. 하지만 팀적인 목표는 있다. 팀이 우승 반지를 못 낀 지 몇 년 됐는데, 팀이 우승하는데 꼭 도움이 되고 싶다. 나 개인적으로도 우승 반지를 꼭 끼고 싶다. 한 번도 껴보지 못했기 때문이다”며 ‘우승’을 간절히 원했다.

그 후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리바운드 후 속공과 수비 등 에너지 넘치는 플레이를 하고 싶다. 10초를 뛰더라도,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해야 할 일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나원큐 시절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다.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는데, 꼭 우승하고 싶다. 이번이 우승하기 적절한 시기라고 본다. 기존 선수들이 좋고, (김)단비도 왔기 때문이다”며 각오를 이야기했다. 명예를 회복하고 싶은 마음이 커보였다. 오랜만에 돌아온 친정 팀이자 자신에게 기회를 준 우리은행이기에, 고아라의 각오는 더 남달라보였다.

사진 제공 = WKBL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