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미국 아티스틱스위밍 선수, 경기 후 물속에서 기절..코치가 구조

배진남 입력 2022. 06. 23. 20:18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아티스틱스위밍 선수가 경기 후 의식을 잃고 수영장 물속으로 가라앉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으나 코치의 빠른 대처로 생명을 구했다.

선수 시절 올림픽 아티스틱스위밍 경기에서 통산 4개의 메달(은메달 3개, 동메달 1개)을 획득했던 푸엔테스 코치는 수영장 바닥까지 가라앉은 알바레스에게 다가가 그를 뒤에서 껴안고 수면 위로 끌어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영장 바닥으로 가라앉은 아니타 알바레스(왼쪽)에게 다가가는 안드레아 푸엔테스 코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의 아티스틱스위밍 선수가 경기 후 의식을 잃고 수영장 물속으로 가라앉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으나 코치의 빠른 대처로 생명을 구했다.

23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미국 아티스틱스위밍 국가대표 아니타 알바레스(26)가 현지시간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솔로 프리 결승전에서 자신의 연기를 마친 뒤 갑자기 정신을 잃고 숨을 멈춘 채 경기장 물속으로 가라앉았다.

이때 알바레스가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계속 가라앉는 모습을 지켜보던 미국 대표팀의 안드레아 푸엔테스 코치가 곧바로 수영장으로 뛰어들었다.

선수 시절 올림픽 아티스틱스위밍 경기에서 통산 4개의 메달(은메달 3개, 동메달 1개)을 획득했던 푸엔테스 코치는 수영장 바닥까지 가라앉은 알바레스에게 다가가 그를 뒤에서 껴안고 수면 위로 끌어 올렸다.

알바레스를 물 위로 끌어 올리는 푸엔테스 코치. [AFP=연합뉴스]

알바레스는 경기장 구조요원들로부터 응급조치를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알바레스는 이날 97.6333점을 받아 7위를 차지했다.

다행스럽게도 이후 미국 수영 대표팀은 "알바레스의 현재 상태는 좋다"고 밝혔다.

알바레스는 지난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때도 이와 비슷한 일을 겪었고, 당시에도 푸엔테스 코치가 그의 구조를 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푸엔테스 코치는 알바레스의 상태에 대해 "모든 것이 정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의사들도 알바레스의 상태가 좋다고 한다"면서 "내일 하루 휴식을 취하고 (24일 열릴) 팀 프리 결승 경기에 알바레스가 출전할지를 의사들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푸엔테스 코치는 스페인 신문 마르카에 "인명구조 요원들이 하지 않아 내가 수영장으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스페인 라디오와 인터뷰에서는 "나는 뭔가 잘못되고 있다고 말했다. 구조요원들에게 물속으로 들어가라고 소리쳤다"라면서 "하지만 그들은 내 말을 못 들었거나 이해하지 못한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hosu1@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