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호날두 극찬, "세상에 이런 선수 없어, 휘슬 불기 전 1-0 리드"

이현민 입력 2022. 06. 23. 20:28

기사 도구 모음

유벤투스 수문장 보이치에흐 슈체스니(32)가 옛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맨체스터 유니이티드)를 그리워했다.

호날두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유벤투스 소속으로 모든 대회에서 134경기에 출전해 101골을 기록했다.

슈체스니는 "처음 유벤투스에 왔을 때 그저 팀원으로 생각했는데, 그와 함께 해보니 주심이 휘슬을 불기 전에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엄지를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유벤투스 수문장 보이치에흐 슈체스니(32)가 옛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맨체스터 유니이티드)를 그리워했다.

호날두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유벤투스 소속으로 모든 대회에서 134경기에 출전해 101골을 기록했다. 유벤투스의 챔피언스리그 우승 숙원을 풀지 못했으나 5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린 후 지난해 여름 친정 맨유로 복귀했다.

슈체스니가 22일 폴란드 세글라드 스포르토브와 인터뷰를 통해 호날두를 언급했다. 그는 “호날두는 최고로 훌륭한 톱플레이어다. 경기장 밖에서도 매사 열심히 한다. 이런 사람이 세상에 또 있을지 모르겠다”고 극찬했다.

이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슈체스니는 “처음 유벤투스에 왔을 때 그저 팀원으로 생각했는데, 그와 함께 해보니 주심이 휘슬을 불기 전에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엄지를 세웠다.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품고도 챔피언스리그에서 좌절을 못 봤다. 슈체스니는 “처음 두 시즌 동안(호날두 합류 후) 우리는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어지만, 놓쳐선 안 되는 경기를 놓쳤다. 팩트다. 이것이 챔피언스리그”라고 떠올렸다.

호날두가 있을 때 유벤투스는 세리에A에서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2020/2021 4위에 머물렀고, 호날두는 짐을 싸서 잉글랜드로 향했다. 그가 떠난 뒤 유벤투스는 최근 두 시즌 연속 밀란 형제(인터밀란, AC밀란)에 내준 트로피를 못 찾아오고 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