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8회 라팍 전광판에 160km 쾅! 안우진의 7⅓이닝 1실점 괴력투 빛났다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2. 06. 23. 21:08

기사 도구 모음

안우진(키움)의 활약이 빛났다.

23일 대구 삼성전에서 8회 1사까지 1점(5피안타 1볼넷 4탈삼진)만 내주는 짠물투를 뽐냈다.

2회 선두 타자 강민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태군을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했고 송준석을 1루수 병살타로 처리했다.

키움은 삼성을 6-1로 꺾고 대구 3연전을 쓸어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이석우 기자]키움 히어로즈 선발투수 안우진이 역투하고 있다. 2022.06.23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안우진(키움)의 활약이 빛났다. 23일 대구 삼성전에서 8회 1사까지 1점(5피안타 1볼넷 4탈삼진)만 내주는 짠물투를 뽐냈다. 8회 전광판에 최고 160km까지 찍었다. 시즌 8승째.

1회 김현준에게 좌중간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세 타자 모두 범타로 유도했다. 2회 선두 타자 강민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태군을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했고 송준석을 1루수 병살타로 처리했다.

3회 2사 후 수비 실책과 볼넷으로 1,2루 위기에 몰렸으나 호세 피렐라를 2루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4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한 안우진은 5회 송준석, 이해승, 김호재 모두 범타로 제압했다.

안우진은 6회 김현준, 오선진, 피렐라의 출루를 봉쇄했다. 7회 선두 타자 오재일을 삼진 처리한 안우진은 강민호와 김태군을 각각 유격수 땅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8회 위기가 찾아왔다. 송준석과 김호재의 안타로 1사 1,3루 위기에 놓였다. 김현준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1점을 내줬다. 1사 1,2루 상황에서 김재웅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김재웅은 첫 타자 피렐라를 유격수-2루수-1루수 병살타로 유도하며 한숨을 돌렸다. 키움은 삼성을 6-1로 꺾고 대구 3연전을 쓸어담았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