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LG 레전드 동명이인, 1사 만루 싹쓸이 3루타 쾅! 3연전 스윕 앞장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2. 06. 23. 21:08 수정 2022. 06. 23. 21:30

기사 도구 모음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병규는 LG 트윈스 이병규 퓨처스 타격 코치와 이름이 같다.

이병규 코치는 1997년 신인왕에 올랐고 통산 7차례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다.

8번 좌익수로 나선 이병규는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신고하는 등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이날 만큼은 LG 레전드 이병규 코치 못지 않은 존재감을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이석우 기자]키움 히어로즈 이병규가 6회초 1사 만루 주자 싹쓸이 3루타를 치고 있다. 2022.06.23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병규는 LG 트윈스 이병규 퓨처스 타격 코치와 이름이 같다. 이병규 코치는 1997년 신인왕에 올랐고 통산 7차례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다.

이병규는 배재고와 송원대를 졸업한 뒤 2017년 넥센의 2차 7라운드 지명을 받고 프로에 데뷔했다. 지난해까지 1군 무대를 단 한 번도 밟지 못했다. 올 시즌 14경기에서 12타수 무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 중이다.

퓨처스리그에서는 타율 3할7푼2리(94타수 35안타) 12타점 19득점으로 타격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병규는 23일 대구 삼성전에서 선발 출장 기회를 얻었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홍원기 감독은 “퓨처스리그에서 좋은 타격감을 보여줬다”면서 “1군에서 활력소 역할을 해줄 만한 자원이다.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8번 좌익수로 나선 이병규는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신고하는 등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2회 삼진, 4회 1루 땅볼로 물러났으나 1점 차 앞선 6회 승부를 결정짓는 한 방을 날렸다.

김혜성과 송성문의 연속 안타, 전병우의 희생 번트, 이지영의 자동 고의 4구로 만든 1사 만루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이병규는 삼성 선발 원태인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날렸다. 주자 모두 홈인. 이로써 프로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키움은 삼성을 6-1로 꺾고 2일 고척 경기 이후 삼성전 4연승을 질주했다. 이병규의 한 방이 결정적이었다. 이날 만큼은 LG 레전드 이병규 코치 못지 않은 존재감을 뽐냈다.

이병규는 경기 후 "외야수 선발 출전은 처음이었기 때문에 긴장했는데 막상 나가보니 긴장이 풀려서 다행이었다. (첫 안타를) 쳤을 때는 희생타라고 생각했는데 안타가 돼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또 "감독님께서 타석에 나가기 전에 "병규야 가자"라고 격려해주셔서 응원에 보답하고 싶었다. 잘하기 보다 편하게 치자는 생각을 가지고 나간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