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11명 방출한 맨유, 5명 또 판다.. 그럼 축구는 누가 해?

한동훈 입력 2022. 06. 23. 21:13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적시장에서 영입은 없이 'OUT'만 진행 중이다.

맨유는 23일(이하 한국시각) 현재 총 11명과 이별했다.

미러는 '맨유가 에릭 텐하흐가 원하는 선수들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5명을 내보낼 수 있다'라고 전했다.

미러는 '맨유는 지난 시즌 상위 7개 클럽 중 최악의 수비 기록을 나타냈다'라며 수비진 물갈이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릭 텐하흐.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적시장에서 영입은 없이 'OUT'만 진행 중이다.

맨유는 23일(이하 한국시각) 현재 총 11명과 이별했다. 새로 데려온 선수는 한 명도 없다. 그런데 '미러'가 이날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맨유는 추가로 5명을 더 팔 계획이다. 선수단 개편 작업이 매끄럽게 이루어지지 않는 느낌이다.

미러는 '맨유가 에릭 텐하흐가 원하는 선수들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5명을 내보낼 수 있다'라고 전했다.

텐하흐의 계획에서 제외된 인물은 수비수 에릭 베일리와 필 존스, 악셀 튀앙제브, 윙백 아론 완 비사카, 브랜든 윌리엄스다.

미러는 '맨유는 지난 시즌 상위 7개 클럽 중 최악의 수비 기록을 나타냈다'라며 수비진 물갈이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들을 향한 수요가 있을지는 의문이다. 맨유는 제 값을 다 받지 못하는 한이 있더라도 처분을 해야 하는 처지다.

다만 보강 없는 다이어트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맨유는 폴 포그바, 제시 린가드, 후안 마타, 에딘손 카바니 등 주요 공격 자원과도 이별했다. 간판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백업도 필요하다. 심지어 지난 22일부터는 호날두가 맨유의 여름 행보에 실망해 유벤투스로 복귀를 타진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맨유는 FC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프랭키 데 용과 자유계약 신분인 플레이메이커 크리스티안 에릭센, 아약스의 브라질 윙어 안토니 등에게 공식적인 제안을 넣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와 아약스 모두 높은 이적료를 책정했다. 급한 쪽은 맨유이기 때문에 바르셀로나와 아약스는 협상 테이블에서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으며 고자세를 유지하는 중이다. 에릭센은 가족들과 함께 지낼 수 있는 런던 연고 클럽을 선호한다고 알려졌다.

신임 에릭 텐하흐 감독은 맨유 명가 부활의 사명을 짊어지고 올드트래포드에 당당히 입성했지만 시작부터 암초다. 미러는 '텐하흐가 기대했던 것보다 맨유에서 스타트는 더욱 좌절감을 줬다. 텐하흐는 최소 2~3명은 보강한 상태에서 프리시즌에 돌입하길 원했지만 현재로서는 그럴 것 같지 않다'라고 비관적으로 바라봤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