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사령탑도 안우진의 160km 괴력투에 찬사 보냈다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2. 06. 23. 21:29

기사 도구 모음

키움이 안우진의 괴력투를 앞세워 대구 3연전을 쓸어 담았다.

키움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안우진이 1실점은 했지만 선발투수다운 완벽한 투구를 해줬다. 속구로 승부를 하다가 타이밍을 뺏는 변화구를 승부구로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지영의 안정적인 투수 리드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이석우 기자]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이 선수들의 플레이에 박수를 치고 있다. 2022.06.23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키움이 안우진의 괴력투를 앞세워 대구 3연전을 쓸어 담았다.

키움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선발 안우진은 전광판 최고 구속 160km를 기록하는 등 7⅓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8승 사냥에 성공했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안우진이 1실점은 했지만 선발투수다운 완벽한 투구를 해줬다. 속구로 승부를 하다가 타이밍을 뺏는 변화구를 승부구로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지영의 안정적인 투수 리드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공격에서는 이정후가 필요할 때 점수를 뽑아주며 타선을 이끌어줬다. 이병규가 적시타로 중요한 점수를 만들어줘서 이길 수 있었다. 이병규의 데뷔 첫 안타 기록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원기 감독은 “선수들이 무더위 속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좋은 경기를 해줘서 3연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선수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키움은 오는 24일부터 사직구장에서 롯데와 주말 3연전을 치른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