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OSEN

'개막 3연승' T1, 7년 만에 LCK 최다 23 연승 타이(종합) [LCK]

고용준 입력 2022. 06. 23. 22:10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15년 팀의 전신인 SK텔레콤이 세웠던 기록을 7년 만에 다시 해냈다.

T1이 개막 3연승으로 LCK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인 23연승을 내달렸다.

T1이 제리-레나타 봇 듀오 뿐만 아니라 미드 스웨인과 탑 그라가스 카드를 꺼내들어 1세트부터 리브 샌박을 압도했다.

리브 샌박이 아리-바이 조합을 선택해 다시 한 번 난타전을 예고했지만, T1은 1세트 활약했던 '제우스' 최우제에게 제이스를 쥐어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지난 2015년 팀의 전신인 SK텔레콤이 세웠던 기록을 7년 만에 다시 해냈다. 아울러 개막 주차의 불안감도 잊어도 될 것 같다. T1이 개막 3연승으로 LCK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인 23연승을 내달렸다.

T1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리브 샌박과 1라운드 경기서 ‘제우스’ 최우제의 압도적인 캐리력을 바탕으로 2-0 완승을 거뒀다.

‘제우스’ 최우제는 그라가스와 제이스로 1, 2세트 POG를 거머쥐면서 팀의 개막 3연승과 LCK 최다 연승 타이기록의 수훈갑이 됐다.

T1이 제리-레나타 봇 듀오 뿐만 아니라 미드 스웨인과 탑 그라가스 카드를 꺼내들어 1세트부터 리브 샌박을 압도했다. 돌진 조합을 꾸린 리브 샌박이 계속 싸움을 걸었지만 손해가 거듭 누적될 뿐이었다.

T1은 ‘페이커’ 이상혁의 스웨인이 다수의 견제에도 쓰러지지 않았고, 최우제의 선제 공격 그라가스는 상대 흐름을 완벽하게 틀어막으면서 1세트를 26분만에 매듭지었다.

2세트는 더 일방적인 T1의 승리였다. 리브 샌박이 아리-바이 조합을 선택해 다시 한 번 난타전을 예고했지만, T1은 1세트 활약했던 ‘제우스’ 최우제에게 제이스를 쥐어줬다.

제이스가 피오라를 압도하면서부터 격차가 벌어졌다. 여기에 믿었던 아리-바이가 T1의 리신-리산드라에 밀리면서 분위기는 순식간에 T1쪽으로 기울었다.

초반에 승기를 잡은 T1은 24분만에 리브 샌박의 모든 건물을 정리하고 경기를 매조지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