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배부른 소리인 것 같은데.." 4승무패, ERA 0.31의 돌아온 에이스는 아직 100% 아니라고 했다[수원 인터뷰]

이승준 입력 2022. 06. 23. 22:39 수정 2022. 06. 23. 22:47

기사 도구 모음

"배부른 소리인 것 같은데."

컴백하자 마자 또다시 KBO리그를 폭격하고 있다.

언제 부상으로 쉬었냐고 할 정도로 2020년 9연승의 모습을 또다시 보여주고 있다.

"재활 기간이 1년이 넘었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었고, 모든 부분에서 힘들었다. 복귀해서 팀과 같이 하니까 힘든 게 금방 잊혀졌다"며 "여기서 지금 동료들과 같이 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다시는 이탈하고 싶지 않다"며 의지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 선발투수 구창모가 두산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11.23/

[수원=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배부른 소리인 것 같은데…."

컴백하자 마자 또다시 KBO리그를 폭격하고 있다. 언제 부상으로 쉬었냐고 할 정도로 2020년 9연승의 모습을 또다시 보여주고 있다.

NC 다이노스 구창모의 복귀 후 성적은 경이롭다. 5경기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31. 28⅔이닝을 던지면서 단 1점만 내줬다. 삼진을 26개나 잡아내면서 볼넷은 9개 뿐. 피안타율이 1할6푼2리에 불과하다. 그야말로 언히터블이라 할 수 있다. 21일엔 지난해 챔피언 KT 위즈전서 6이닝 동안 3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챙겼다.

그런데 이게 아직 100%가 아니란다. 구창모 본인은 물론이고 공을 직접 받는 양의지도 같은 의견이다.

양의지는 "아직 100%는 아니다. 제구가 가끔 되지 않는 부분이 있고, 구속이 안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구창모도 동의하는 부분이다. "몸은 괜찮은데 변화구와 제구가 아쉬워서 80% 정도라고 생각한다"면서 "경기마다 변화구의 제구가 다른데 지금은 슬라이더가 제일 많이 빠지는 거 같다. 직구도 들어가 줘야 할 때 안 들어가서 볼카운트를 불리하게 가져가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본인의 불만족한 부분을 아무리 고려한다고 해도 지금의 성적과 비교했을 때 너무 엄살 떤다고 할 수도 있을 듯. 본인도 성적을 의식했는지 "배부른 소리인 것 같은데…. 운이 많이 따라줘서 지금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면서 "남들이 봤을 때는 좀 그렇지만 0점대(평균자책점)는 금방 깨질 것이니 크게 신경 쓰지 않고 하던대로 하고 내가 보완해야할 점만 생각하고 하다보면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년 반의 길고 긴 재활의 터널. 이제 밝은 그라운드로 돌아와 야구의 즐거움을 다시 맛보고 있는 구창모다. "재활 기간이 1년이 넘었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었고, 모든 부분에서 힘들었다. 복귀해서 팀과 같이 하니까 힘든 게 금방 잊혀졌다"며 "여기서 지금 동료들과 같이 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다시는 이탈하고 싶지 않다"며 의지를 보였다.
수원=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