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노컷뉴스

공포의 목장갑도 당구의 神을 넘지 못했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입력 2022. 06. 24. 10:51

기사 도구 모음

'공포의 목잡갑' 돌풍도 '당구의 신(神)'을 넘지 못했다.

프로당구(PBA) 최강자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이 5회 연속 우승을 향한 질주를 이었다.

쿠드롱은 지난 시즌 크라운해태 PBA 챔피언십(4차 투어)부터 왕중왕전인 'SK렌터카 PBA 월드챔피언십 2022'까지 4회 연속 정상에 오른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황지원에 역전승을 거둔 프레드릭 쿠드롱. PBA


'공포의 목잡갑' 돌풍도 '당구의 신(神)'을 넘지 못했다. 프로당구(PBA) 최강자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이 5회 연속 우승을 향한 질주를 이었다.

쿠드롱은322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개막전인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황지원의 '목장갑 돌풍'을 잠재웠다. 세트 스코어 3 대 1(2:15, 15:5, 15:13, 15:1) 역전승을 거뒀다.

PBA 사상 최초의 5회 연속 및 7회 우승을 향한 순항이다. 쿠드롱은 지난 시즌 크라운해태 PBA 챔피언십(4차 투어)부터 왕중왕전인 'SK렌터카 PBA 월드챔피언십 2022'까지 4회 연속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출발은 황지원이 좋았다. 당구용 장갑이 아닌 일반 목장갑을 끼는 황지원은 특유의 빠른 공격으로 2세트 10 대 0까지 앞선 끝에 6이닝, 12분 만에 15 대 2로 기선을 제압했다.

황지원은 당구용 장갑이 아닌 초보자들이 자주 끼는 일반 목장갑을 사용해 경기를 펼친다. 자료사진=PBA


하지만 쿠드롱은 흔들리지 않았다. 2세트 전열을 정비해 2이닝째 5점을 올린 쿠드롱은 4~7이닝까지 남은 10점을 올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황지원도 버텨봤지만 쿠드롱이 14이닝 끝에 15 대 13으로 역전에 성공한 뒤 기세를 몰아 4세트 3이닝 연속 10점을 앞세워 승부를 끝냈다.

'슈퍼맨' 조재호(NH농협카드)는 고도용과 64강전에서 4세트를 0 대 13에서 뒤지다 15 대 14, 극적으로 따내며 3 대 1 승리를 거뒀다. '헐크' 강동궁(SK렌터카)과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그리스 괴인'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하나카드),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 마민캄(베트남∙NH농협카드) 등도 32강에 합류했다.

32강전은 23일 오후 1시부터 펼쳐진다. '당구 전문 채널' 빌리어즈 TV를 비롯해 PBA&GOLF, MBC SPORTS+, SBS SPORTS 등 TV와 유튜브(PBA TV, 빌리어즈TV), 네이버스포츠, 카카오TV, 아프리카TV 등 인터넷을 통해 전 경기가 생중계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