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남자 800m 계영, 아시안게임 금빛 희망 봤다

윤은용 기자 입력 2022. 06. 24. 14: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6위를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호준, 이유연, 김우민, 황선우. 올댓스포츠 제공


사상 첫 단체전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궁극적 목표인 아시안게임 금메달 가능성도 크게 높였다.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황선우-김우민(이상 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고 6위에 올랐다. 앞서 예선에서 세운 7분08초49의 한국 기록을 몇 시간만에 다시 1초56이나 줄였다. 금메달은 7분00초24를 기록한 미국이 차지했고 호주(7분03초50)가 은메달을 가져갔다. 동메달은 영국(7분04초00)이 거머쥐었다.

비록 메달은 없었지만, 한국 수영 역사에서는 의미있는 결과였다. 한국은 그 동안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에서 결승에 오른 적이 없었다. 계영 800m의 경우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종목인데, 참가하는 4명 모두 고른 기량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수영 강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수층이 얕은 한국이 계영에서 강세를 보일 수가 없었다.

한국은 1번 주자에 황선우, 2번 주자에 김우민을 배치했다. 이번 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인 황선우와 자유형 400m 결승까지 오른 김우민은 한국이 가장 믿을 수 있는 선수들이었다. 즉, 이들을 전진배치해 초반에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었다.

예상대로 황선우는 세계 신기록 페이스로 줄곧 1위를 유지한 끝에 자신이 맡은 200m 구간을 가장 빠른 1분45초30에 마쳤다. 이어 물로 뛰어든 김우민도 250m 구간까지는 1위를 지켰으나 이후 미국에 선두 자리를 내주고 호주에도 따라잡혔다. 그래도 3위를 유지하며 이유연과 터치했다. 이유연은 분전하며 4위로 마지막 영자 이호준에게 배턴을 넘겼고, 이호준이 역영을 펼치며 한국 신기록을 완성했다.

무엇보다 더 고무적인 것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놓고 다툴 중국을 눌렀다는 것이다.

남자 계영 800m는 대한수영연맹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위해 집중하는 ‘전략 종목’이다. 지난달 호주 전지훈련도 원래는 아시안게임을 대비한 계영 특별훈련이 주 목적이었다. 9월에 열릴 예정이던 아시안게임이 취소돼 다소 맥이 풀렸지만, 세계수영선수권에서 아시아 최고 성적을 내보자는 목표로 다시 훈련에 매진했다.

한국은 중국을 2번이나 이겼다. 예선에서 중국과 1조에 속했던 한국은 중국(7분09초53)보다 1초04가 빠른 기록으로 조 2위이자 전체 4위로 결승에 올랐다. 그리고 결승에서는 중국(8위·7분10초93)과 정확히 4초 차이를 내며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아시아의 또 다른 수영 강국인 일본은 남자 계영 800m에 참가하지 않았지만, 일본은 최근 몇 년간 이 종목에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최근 기록인 지난해 도쿄올림픽 기록은 7분09초53으로 한국 기록에 미치지 못한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선수들의 자신감도 커졌다. 황선우는 경기 후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아시안게임과 파리올림픽까지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고 말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