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LCK] '데프트' 김혁규, "아무무 서포터 충분히 좋은 픽"

강윤식 입력 2022. 06. 24. 20:15

기사 도구 모음

'데프트' 김혁규가 상대가 선택했던 아무무 서포터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렸다.

김혁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무무에 대해 "칼리스타랑 조합했을 때는 라인전이 강력하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려줬다.

Q, 아무무 서포터에 대한 생각은.

Q, 본인도 칼리스타를 잘하기로 유명한데 아무무 서포터 기대해 봐도 될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프트' 김혁규가 상대가 선택했던 아무무 서포터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렸다.

디알엑스는 2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대1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데프트' 김혁규는 오랜만에 오프라인 무대에서 경기를 치르며 활약했다.

김혁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무무에 대해 "칼리스타랑 조합했을 때는 라인전이 강력하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려줬다.

또, "오늘 수동적인 챔피언을 많이 해서 게임에 영향을 끼치지 못해서 기분이 좋지 않다"며 불만족스러웠던 경기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다음은 김혁규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연승 이어 나가게 된 부분은 기쁘지만 오늘 수동적인 챔피언을 많이 해서 게임에 영향을 끼치지 못해 기분은 좋지 않다.

Q, 수동적인 챔피언을 하게 된 이유는.

A, 후반에 가서 좋은 조합을 짜다 보니까 그렇게 됐다.

Q, 오랜만에 오프라인 무대에 선 느낌은.

A, 스프링 때보다 팬 분들도 많이 오시기도 했고, 온라인으로 참여하다 다시 오프라인으로 다시 참여하다 보니 첫 경기 같은 느낌이었다.

Q, 건강은.

A, 처음 3일 정도는 심하게 아팠다. 지금은 기침하는 거 말고 다른 증상은 없다.

Q, 온라인으로 치르면서 답답했던 점은.

A, 경기 자체에는 답답함이 없었지만 떨어져 있다 보니까 연습의 질은 높았던 것 같지는 않다.

Q, 3연승을 달리고 있는데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 생각하는지.

A, 지금은 상체에서 잘해주지만 그만큼 바텀 힘이 빠진 거 같은데 그 부분을 보완해야 할 것 같다.

Q, 아무무 서포터에 대한 생각은.

A, 칼리스타랑 조합했을 때는 라인전이 강력하다고 생각한다. 탐 켄치가 있으면 원딜이 정화를 잘 들지 않는데 아무무가 궁극기 점멸 플레이로 탐켄치가 삼키기 전에 터질 수 있어서 충분히 괜찮은 픽 같다.

Q, 본인도 칼리스타를 잘하기로 유명한데 아무무 서포터 기대해 봐도 될지.

A, 최근에는 해보지 않았지만 연습을 해본 적이 있어서 조합을 보고 충분히 뽑을 수 있을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A, 개인적으로는 오늘 경기가 아쉽다. 다음 경기에서는 제가 조금 더 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