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26인으로 확대된 카타르 월드컵 최종명단, 벤투 감독의 선택은?

서정환 입력 2022. 06. 24. 22:30 수정 2022. 06. 24. 22:33

기사 도구 모음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는 태극전사들이 많아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 "카타르 월드컵의 최종명단을 팀당 23명에서 26으로 3명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에서 주전선수 11명에 교체명단 15인으로 선수명단을 짤 수 있게 됐다. 예비엔트리 역시 기존의 35명에서 55명으로 대폭 늘렸다"고 발표했다.

각 국가가 예비엔트리 55명에서 최종 26명을 결정하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서정환 기자]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는 태극전사들이 많아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 “카타르 월드컵의 최종명단을 팀당 23명에서 26으로 3명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에서 주전선수 11명에 교체명단 15인으로 선수명단을 짤 수 있게 됐다. 예비엔트리 역시 기존의 35명에서 55명으로 대폭 늘렸다"고 발표했다. 

FIFA가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은 코로나 사태 등 집단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카타르가 무더운 중동지역인데다 처음으로 겨울에 하는 월드컵이라 유럽리그와 일정 조율이 어려운 점이 반영됐다.

각 국가가 예비엔트리 55명에서 최종 26명을 결정하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파울루 벤투 한국대표팀 감독 역시 3명의 선수를 더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벤투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